건축 허가 간소화·재건축 허가 완화 등 20개 중요 규제 개선
건축 허가 간소화·재건축 허가 완화 등 20개 중요 규제 개선
  • 박규진 기자
  • 승인 2020.10.1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가제도 개선(안)

【월드경제신문 박규진 기자】앞으로 건축 허가도서 제출이 간소화되고 심의 대상도 축소돼 건축 허가 기간이 축소되고, 지하 주차장 경사로·옥내 에어컨 실외기 등이 건축면적 산정에서 제외되는 등 그동안 국민에게 큰 불편을 안겨줬던 건축분야의 규제가 대폭 개선된다.

또한, 노후 건축물 증가에 따라 리뉴얼을 활성화하기 위해 상가 등 집합건축물의 재건축 시 허가 동의율을 기존 100%에서 80%로 완화하고, 특별건축구역·특별가로구역·결합건축 특례 적용 대상도 확대된다.

아울러, 포스트코로나에 대비해 건축 허가 신청부터 관련 부서 협의, 건축 심의위원회 운영, 필증 교부 및 안전점검까지 건축행정의 모든 과정을 비대면화 하고, 건축 BIM 로드맵 수립과 건축도면정보공개를 통해 스마트 건축 및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기반이 마련된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15일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국민 불편 해소 및 건축산업 활성화를 위한 규제개선 방안' 을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115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국무조정실 및 관계 중앙행정기관과 함께 발표했다.

국토부는 1차관을 단장으로 그간 건축규제개선을 위한 민관합동 전담조직(TF)을 올해 3월에 구성하고 대국민 의견수렴,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국민불편 해소 및 건축산업 활성화를 위한 과제 발굴에 주력했으며, 이를 통해 건축허가 간소화, 건축심의 대상 축소, 생활필수시설 면적 산정 제외, 집합건축물 재건축 허가 기준 완화, 건축행정 전 과정 비대면화 추진 등 총 20개 규제혁신 과제를 선정했다.

박선호 국토부 제1차관은 “건축은 국민의 삶의 질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 중요한 분야이나, 그동안 관련 제도가 너무 복잡하고 사회 변화 및 미래 대응에 미흡한 측면이 있었다” 며 “이번 건축분야 규제개선 방안을 통해 국민의 불편이 조금이라도 해소되고, 건축을 기반으로 한 융복합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국민불편 해소·건축산업 활성화 방안 20개 중요 규제 개선을 살펴보면 우선 건축허가 간소화로 △건축 허가도서 간소화 △심의 대상 축소 △모니터링센터를 통한 지자체 임의규제 관리 등을 통한 예측가능하고 투명한 건축허가제로 운영된다. 국민·기업 편의제고로 △생활필수 시설 면적 △가설건축물 운영 규정 △세부용도 변경 시 건축 기준 완화 △녹색건축 관련 인증 통합 관리 등 불합리한 규제 개선된다.

알기쉬운 건축법령 운용으로 △건축 면적·높이 산정기준 △건축법령을 망라한 한국건축규정(e-KBC) 마련 등을 통한 대국민 건축법령 접근성이 개선한다. 또 저성장 시대 대응하기 위해 △집합건물 재건축 허가기준 완화 △특별건축구역 △특별가로구역 △결합건축 특례 대상 확대 및 세부절차 마련 등을 통한 건축물 리뉴얼을 촉진한다.

포스트코로나 기반 마련을 위해 △건축행정 전 과정 △안전점검 비대면화 △재난대응시설 허가 특례 △환기설비 기준 재정비 등 포스트코로나 대비한다. 이어 4차 산업혁명 대비를 위해 △건축물 용도 개선 △건축 BIM 활성화 △건축도면 정보 공개 등 스마트 건축 및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