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포스코의 적반하장? 대기오염물질 배출 관련 환경단체 활동가 고소
[기자수첩] 포스코의 적반하장? 대기오염물질 배출 관련 환경단체 활동가 고소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0.06.02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환경운동연합 "광양제철소가 배출한 대기오염물질 분석결과 수치 오류 이유로 고소"
경상북도, 포항제철소 굴뚝 15곳에 TMS 측정장치 미설치...행정처분 및 검찰 고소 '뒷북'
황경진 기자.
▲황경진 기자

【월드경제신문 황경진 기자】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를 거느린 철강기업 포스코는 국내 대기오염을 악화시키는 주요 기업중 하나로 꼽힌다. 그 동안 정부와 환경단체가 포스코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에 대해 지속적으로 저감 대책 등을 요구해왔지만 오히려 포항제철소가 내뿜는 대기오염물질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환경부가 발표한 굴뚝 자동측정기기(TMS) 측정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포항제철소에서 배출한 오염물질은 1700만kg 정도로 4년 사이 30% 이상 증가했다. 하지만 포항제철소의 굴뚝 15곳에 TMS 측정장치를 설치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실제 배출된 오염물질의 양은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상북도는 지난해 11월 포항제철소가 인출·냉각시설을 포함한 코크스 제조시설에 TMS를 설치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 행정처분(경고)을 내리고 검찰에 고발까지 한 상태다. 

이처럼 상황이 악화되고 나서야 포항제철소 측은 올 하반기 질소산화물 배출을 낮추는 설비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약속이 제대로 지켜질지는 두고 봐야 할 것 같다.

지역 시민들의 건강을 생각했다면 대기 환경 개선을 위한 특단의 조치를 좀 더 일찍 시작했어야 하지 않았을까.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포항제철소에서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에 노출됐는지 정확한 조사도 해보지도 않고 뒤늦게 수습책을 내놓는 회사나 뒷짐만 지고 있다가 대기오염이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자 부랴부랴 대기오염물질 배출 기업에 행정명령을 내리고 사법기관에 수사를 의뢰한 경북도의 뒷북행정을 보면서 그들이 진정으로 시민의 건강을 위해 그 동안 무엇을 했는지 묻고 싶은 심정이다. 

이런 가운데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광양만녹색연합 사무국장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법 위반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3월27일 포스코 주주총회를 앞두고 지역의 노동조합들과 함께 포스코는 노동, 환경, 경영에 국민기업의 책무를 다하라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했습니다.(사진=포항환경운동연합)
지난 3월 27일 포스코 주주총회를 앞두고 지역의 환경단체와 노동조합들이 공동으로 '포스코는 노동, 환경, 경영에 국민기업의 책무를 다하라'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포항환경운동연합)

지난달 19일 포항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광양만녹색연합이 지난해 발표한 보도자료 중 광양제철소가 배출한 대기오염물질 분석결과의 수치를 과장해 발표했고 광양제철소에서 발생한 초유의 사고에서 비상발전시스템이 가동되지 않았다고 발언했다는 게 고소한 이유다. 

당시 환경부와 각 지자체는 기업의 대기환경보전법 위반으로 규정했고 그 개선을 위한 민관협의체에 환경단체도 함께 참여했다. 그 와중에 광양만녹색연합이 광양제철소에서 배출한 대기오염물질을 자체 조사한 내용을 발표하며 생긴 오류임에도 에 대해 포스코가 활동가를 고소한 것이라는 게 환경연합측 설명이다. 

이번 사태를 보면서 대기오염물질 배출로 고소를 당한 기업이 ‘적반하장’격으로 환경지킴이 환경단체 활동가를 고소한 포스코의 행태가 과연 지역사회와 소통할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