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세계 최초 '28GHz기업전용 5G 네트워크' 개발
KT, 세계 최초 '28GHz기업전용 5G 네트워크' 개발
  • 박규진 기자
  • 승인 2019.10.31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GHz 주파수 대역, 초저지연 기업전용 5G 네트워크(FAST.NET)세계 최초 개발
URLLC 무선 전송 기술과5G MEC 기술을 통해 5ms 초저지연 무선 데이터 전송
스마트팩토리, 자율주행차 등 기업전용 5G 서비스 경쟁 우위 가져
▲KT는 28GHz 초저지연 기업전용 5G 네트워크인 FAST.NET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시연을 진행하고 있다

【월드경제신문 박규진 기자】KT(회장 황창규)는 서울 서초구에 소재한 KT 5G 오픈랩에서 28GHz 대역 주파수를 사용해 기업전용 초저지연 5G 네트워크 기술(일명: FAST.NET) 시연을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31일 밝혔다.

5G FAST.NET 기술은 ‘단말–네트워크–서비스’까지 전체 데이터 전송을 왕복 10ms 이하의 지연 내에 전송하기 위한 KT의 초저지연 인프라 기술이다. 향후 자율주행 자동차와 스마트 공장 자동화 관제 등을 실현하기 위한 기업용 5G 전용 네트워크의 핵심적인 기술이다.

5G FAST.NET 시연에서는 세계최초로 국내 28GHz 대역을 지원하는 5G 기지국 장비와 단말을 사용해실제 무선 환경에서 최소 5ms, 평균 8ms 수준의 초저지연 데이터 전송을 선보였다.5G 표준MEC (Mobile Edge Computing) 규격을 기반으로 하는 코어 네트워크 장비와 연동을 통해 실제 테스트했다.

현재 상용 서비스 중인 3.5GHz 대역의 5G 네트워크에서는 10~20밀리세컨드(ms) 수준의 지연이 발생한다. 이번에 선보인 KT FAST.NET에서는 28GHz의 초고주파 신호를 활용해 기존 3.5GHz 대역에서 0.5ms였던 무선 전송시간 단위를 1/4 수준인 0.125ms로 낮췄다. 또한, 무선 및 유선 전송 구간에서의 지연 요소를 추가적으로 개선해 전체 지연 시간을 5ms까지 단축했다.

KT는 이미 지난 7월에 3.5GHz 대역에서 무선 오류를 줄여 데이터 재전송 발생을 최소화하고, 기지국과 단말 간 불필요한 전송 절차를 제거하는 URLLC (Ultra Reliable Low Latency Communication) 기술을 적용해 데이터 전송 지연을 10ms 수준으로 단축하는 FAST.NET 기술을 1차로 개발한 바 있다.

이번에 FAST.NET 기술을 28GHz 밀리미터파 시스템에 확대 적용하고 5G 표준 MEC 기술을 코어에 선제적으로 적용해 전체 왕복 지연 시간을 2분의1 수준으로 다시 단축하는데 성공한 것이다.향후 기지국과 단말의 추가 성능 개선을 통해 평균 5ms 이하 수준까지 왕복 지연 시간을 낮출 예정이다.

이러한 5G FAST.NET 기술을 기업전용 5G 네트워크에 적용되면 차량간 운행상태 정보 전송과 HD맵 데이터 전송 등 자율주행자동차에 필수적인 네트워크 서비스가 보다 안전해지고, 스마트 공장에서의 로봇 제어, 머신비전을 활용한 실시간 공장관제 등이 5G 네트워크 환경에서 실현된다.

특히, KT는 5G 기반 자율주행자동차 실증을 위해 대구 알파시티에 5G FAST.NET 기술을 적용해 연말까지 필드 검증을 완료한다. 내년부터는 5G기반 제조공장 등 기업전용 5G 서비스 전반에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 이선우 소장은 “초저지연 전송 기술 등을 바탕으로 스마트팩토리, 자율주행차, 이동로봇 등 고신뢰도/초저지연을 요구하는 기업전용 5G 서비스를 활성화해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기업전용 5G 시장 선점을 위해 필요한 차별화된 5G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빠르게 상용화 될 수 있도록 협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