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지점이 새롭게 바뀐다…영업체계 'PG 2.0' 도입
KB국민은행 지점이 새롭게 바뀐다…영업체계 'PG 2.0' 도입
  • 류관형 기자
  • 승인 2019.10.29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은행, 지점 혁신 모델 ‘서초동종합금융센터’ 오픈
▲지난 28일, 서울 서초동 소재 'KB국민은행 서초동종합금융센터' 오픈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왼쪽에서 여섯번째) 김진선 메가박스중앙 대표이사 , (왼쪽에서 일곱번째)허인 KB국민은행장, (왼쪽에서 아홉번째) 김남일 KB국민은행 영업그룹 부행장.

【월드경제신문 류관형 기자】KB국민은행이 기존의 파트너십 그룹(PG) 영업체계를 고도화한 ‘PG 2.0’채널 전략을 시범 운영한다. KB국민은행은 지난 28일, 대면 영업채널의 혁신 모델을 적용한 서초동종합금융센터를 새롭게 오픈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오픈 행사에는 허인 KB국민은행장, 김진선 메가박스중앙 대표이사 및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지난 2016년부터 운영된 파트너십 그룹(PG)은 일정 지역의 6~7개 지점을 묶어 거점지점을 중심으로 영업하는 공동영업 체계를 말한다. 이번에 오픈한 서초동종합금융센터는 새롭게 도입하는 ‘PG 2.0’의 첫 번째 영업채널로, 기존 거점지점에서 업그레이드된‘유니버설 허브 지점’으로 바뀐다.

‘PG 2.0’은 지역 거점인 유니버설 허브 점포의 대형화를 통한 종합금융서비스 제공, 거점 내 지점의 업무별 특화점 운영, 거점 내 지점간의 협업 마케팅 콘텐츠 강화가 골자다. 특히, ‘PG 2.0’은 디지털 기반 혁신을 통해 파트너십 그룹(PG) 내 점포간 체계적인 협업을 지원하고 고객에게 보다 확장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PG 2.0’영업체계에서 유니버설 허브 지점으로 거듭난 서초동종합금융센터는 상담공간의 분리를 통해 보다 진일보된 고객 서비스를 선보인다. 1층 디지털 존에서는 고객이 대기시간 없이 STM(Smart Teller Machine), ATM(Automated Teller Machine), 공과금자동수납기 등을 통해 간편 뱅킹 업무를 이용할 수 있다.

▲서울 서초동 소재‘서초동종합금융센터’내 1층 카페형 대기공간

이에 더해 트렌디한 디자인의 스템커피가 입점한 대기공간은 디지털사이니지를 통해 고객과 동적 커뮤니케이션이 이뤄지는 문화공간으로 탈바꿈 된다. 고객은 1층의 카페형 대기공간에서 단순 창구업무를 처리할 수 있고, 대출 등의 금융상담이 필요할 경우 2층 상담전용창구에서 보다 여유롭고 편안하게 상담 받을 수 있는 형태다.

센터 3층에는 PB센터와 증권업무를 볼 수 있는 복합점포가 들어선다. 4층은 전문적인 금융 세미나와 문화관련 콘텐츠를 제공하는 스타라운지와 세무, 부동산 등 전문적인 금융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자산관리자문센터가 신설됐다.

또한, 지점 단위로는 제공하기 어려운 확장된 금융서비스를 유니버설 허브 점포를 통해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면, 거점 내 지점에 방문한 고객이 유니버설 허브에 위치한 자산관리자문센터와 쌍방향 화상회의를 통해 자산관리, 세무, 부동산 등의 전문적인 금융상담을 받을 수 있는 것이다.

디지털에 기반한 새로운 지점도 서초동 파트너십 그룹(PG)에 신설된다. STM, ATM 등의 디지털기기와 스마트매니저로만 구성된 디지털셀프점이 교대 인근에 신설되며, 남부터미털 지점은 현금 거래 없이 상담 전용 창구가 운영되는 디지털금융점(Cashless)으로 전환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PG 2.0 영업체계는 확장된 금융서비스 제공과 디지털 기반 Hi-touch를 통해 고객중심 가치를 실현할 것”이라며 “일정기간 시범운영 후 다른 파트너십 그룹에도 PG 2.0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