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7월말~8월초 '절정'…승용차 이용 '84%' 예상
여름휴가 7월말~8월초 '절정'…승용차 이용 '84%' 예상
  • 김용환 기자
  • 승인 2019.07.22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경제신문=김용환 기자】국토교통부는 이달 25일부터 8월 11일까지 18일 간을 '하계 휴가철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국민들에게 안전한 교통 환경과 원활한 교통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특별교통대책을 마련·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특별교통대책기간 동안 총 8833만 명, 1일 평균 491만 명(작년 483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 중 84.1%가 승용차를 이용할 것으로 조사됐다.(하계휴가 통행실태조사 설문조사, 한국교통연구원)

특별교통대책기간 중 1일 평균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대수는 약 471만 대가 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평시 주말보다는 많고, 평시 금요일보다는 적은 수준이다. 휴가지로 출발하는 차량은 이달 31일~8월 1일 휴가지에서 돌아오는 귀경차량은 8월 3일~8월 4일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휴가지역은 동해안권 31.8%, 남해안권 21.3%, 제주권 10.9% 순이며, 고속도로 이용비율은 영동선 19.7%, 경부선 18.7%, 서해안선 10.4% 순으로 예상된다.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교통수단으로는 대책기간 중 총 7426만 명(1일 평균 413만 명)이 자가용을 이용해 이동하고, 1일 최대 이용객은 446만 명으로 예측했다.

피서객의 편의증진을 위해 고속도로 휴게소·졸음쉼터 등에 화장실을 확충(797칸)하고, 졸음쉼터에 그늘막 설치(204개소), 자동차 무상점검 등도 실시한다.몰래카메라 근절을 위해 고속도로 휴게소 화장실, 수유실 등을 매일 점검하고, 국민들이 부담 없이 고속도로 교통정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휴게소(246개소)와 졸음쉼터(226개소)에서 와이파이를 무료로 제공한다.

이와 함께 휴가지 인근 톨게이트와 휴게소 주변에서 음주운전·안전띠 미착용 등을 집중 단속하고, 교통량이 집중되는 주요 구간에는 한국도로공사 드론(32대)과 경찰청 암행순찰차가 투입해 전용차로 위반, 과속·난폭운전 등 교통법규 위반행위를 단속할 예정이다.

고속도로·터널 교통사고시 신속한 인명구조와 사고처리를 위해 119구급대 350곳, 헬기 36대 및 구난차량 2260대와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했다.주요 고속도로 휴게소·화물터미널 등에서는 전세버스·화물차 등 사업용 차량을 대상으로 음주운전, 속도제한장치 작동여부 등 교통안전점검 및 단속을 실시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