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터쇼]기아차,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 첫 공개
[서울모터쇼]기아차,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 첫 공개
  • 김용환 기자
  • 승인 2019.03.28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출시 앞둔 하이클래스 소형 SUV 콘셉트카‘SP 시그니처’세계 최초 공개
차세대 크로스오버 EV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Imagine by KIA)’아시아 최초 공개
SUV 콘셉트카로 새로운 기준 제시,‘RV 프로패셔널 기아’경쟁력 강화할 것
▲기아자동차 글로벌 브랜드 홍보대사 블랙핑크와 (왼쪽부터) 기아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 권혁호 부사장, 디자인 담당 루크동커볼케 부사장, 박한우 사장이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월드경제신문=김용환 기자】올 하반기 출시를 앞둔 기아자동차 플래그십 SUV 모하비의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Masterpiece)’가 모습을 드러냈다.

기아차는 28일 경기도 고양시에 소재한 킨텍스(KINTEX)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이하 서울모터쇼)’ 프레스 콘퍼런스 행사에서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와 함께 하이클래스 소형 SUV 콘셉트카 ‘SP 시그니처(Signature)’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크로스오버 EV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Imagine by KIA)’를 아시아 최초로 선보이는 한편 ‘RV 프로페셔널 기아’의 청사진을 제시할 RV 전략 방향성을 발표했다.

기아차는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이라는 주제로 킨텍스 제1전시장에 약 3500㎡(약 1060평)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하고 △모하비 마스터피스, SP 시그니처, 이매진 바이 기아 등 콘셉트카 3종 △THE K9, 스팅어, 쏘울 부스터 등 양산차 9대의 차량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 제어 시스템 ‘R.E.A.D.’시스템 △히스토리 존·스포츠전시 존 △브랜드 컬렉션·튜온 △기아 오토랩(키즈존) 등 다양한 볼거리와 고객 체험형 전시물을 선보인다. 

이번 서울모터쇼에는 올 하반기 신차급 변경을 앞두고 있는 기아차의 플래그십 SUV 모하비의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가 첫 선을 보였다. 구체적으로 전면부는 기아차 기존의 그릴이 전체로 확대된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그릴과 램프 간 경계의 구분이 없는 수직 구조의 라이트 배치를 통해 웅장함과 무게감을 강조했다. 

후면부는 전면부와의 통일성을 유지하면서 신규 적용된 리어콤비네이션 램프를 통해 당당하면서도 안정된 이미지를 확보했다. ‘모하비 마스터피스’를 통해 엿볼 수 있는 양산형 모하비 모델은 올 하반기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며, 신차급에 가까운 디자인 변경과 함께 프리미엄 대형 SUV에 걸맞은 사양들이 대거 적용될 계획이다. 

또 기아차는 하반기 출시를 앞둔 또 하나의 기대작 소형 SUV 콘셉트카 ‘SP 시그니처(Signature)’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기아자동차가 추구하는 하이클래스 소형 SUV의 이상적인 이미지를 제시했다. ‘SP 시그니처’는 지난해 델리 모터쇼를 통해 기아차가 최초로 공개한 콘셉트카 ‘SP’를 하이클래스 소형 SUV에 걸맞게 디자인을 더욱 정교화하고 고급화한 모델이다.

기아차 국내영업본부장 권혁호 부사장은 “SP 시그니처와 모하비 마스터피스와 같이 혁신적인 디자인과 뛰어난 상품성 그리고 프리미엄 브랜드를 모두 갖춘 모델을 통해 RV 시장에 끊임없이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RV 명가를 넘어 RV 프로페셔널 기아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