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채욱 CJ그룹 부회장 별세
이채욱 CJ그룹 부회장 별세
  • 김창한 기자
  • 승인 2019.03.11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샐러리맨에서 전문경영인으로 성공한 입지전적 인물

CJ 최초 전문경영인 부회장…그룹 위기 극복에 일조
▲이채욱 CJ그룹 부회장(CJ그룹 제공)

【월드경제신문=김창한 기자】이채욱 CJ그룹 부회장이 10일 오후 4시 5분 별세했다. 향년 74세.

1946년 경상북도 상주에서 가난한 농부의 5남 2녀 중 장남으로 태어난 이 부회장은 건강 악화로 지난해 3월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이후 치료와 요양을 이어왔으나 최근 지병인 폐 질환이 급속히 악화됐다고 CJ그룹은 밝혔다.

이 부회장은 어려운 가정환경 속에도 장학생으로 상주고와 영남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1972년 삼성그룹 공채로 입사해 삼성물산 해외사업본부장을 지냈으며, 1989년 삼성 GE의료기기 대표로 영전했다. 이후 GE코리아 회장, 인천공항공사 사장을 지내 샐러리맨에서 전문경영인으로 성공한 입지전적 인물이라는 평(評)을 받았다.

CJ그룹과는 2013년 4월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영입되면서 인연을 맺었다. CJ그룹이 전문경영인을 부회장으로 영입한 것은 그가 처음이다. 2013년 10월부터는 CJ주식회사 대표이사를 맡아 그룹의 위기를 넘기는데 힘을 보탰다.

CJ그룹은 고인이 탁월한 경영능력과 리더십을 바탕으로 CJ그룹의 외형적 성장뿐 아니라 윤리경영, 정도경영에 있어서도 글로벌 스탠더드를 제시하고 이에 대한 조직원들의 변화를 이끌어 냈다며 애도했다. 특히 자신을 은혜를 많이 받은 ‘행운아’라며 구성원들에게 항상 긍정적인 마음가짐과 열정을 심어줘 많은 후배들의 존경을 받았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유족으로는 아내 김연주씨, 딸 승윤(마이크로소프트 부장)·승민(법무법인 세종 변호사)·승은(GE 헬스케어 재팬 LCS 본부장)씨와 사위 진동희(블랙록 이사)·최성수(인천지법 부천지원 판사)·박영식(PWC컨설팅 근무)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7호실이다. 발인은 13일 오전 8시 40분이며, 장지는 경기도 이천 에덴낙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