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세이펜, AI 홈스쿨 서비스 ‘기가지니 세이펜’ 출시
KT-세이펜, AI 홈스쿨 서비스 ‘기가지니 세이펜’ 출시
  • 박규진 기자
  • 승인 2018.09.27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이펜으로 전용 도서를 찍기만 하면 기가지니에서 영상과 음성이
세이펜과 전용 도서만 있으면 별도 이용료 없이 무료로 이용 가능
유아의 한글∙영어 학습, 성인의 외국어 학습에도 유용할 것으로 기대

【월드경제신문=박규진 기자】KT(회장 황창규)는 세이펜(대표 김철)과 전용도서를 기가지니에 접목한 AI 홈스쿨 ‘기가지니 세이펜’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AI 홈스쿨 ‘기가지니 세이펜’ 서비스는 세이펜을 전용도서에 갖다 대면 인공지능TV 기가지니에서 관련 영상과 음성 학습 콘텐츠를 제공하는 AI 교육 서비스다.

기가지니 세이펜 서비스를 이용하면 1백여개 국내외 출판사에서 발간하는 2만여권의 도서(아람출판사의 요술 항아리, 세이펜북스의 윙스리더스, 뉴베사 등) 에 해당하는 영상 및 음성 콘텐츠를 제공하며, 유아뿐 아니라 캠브릿지의 그래머인유즈와 같은 성인용 학습 콘텐츠도 제공한다.

기존 세이펜 이용자는 SD카드에서 콘텐츠를 다운로드 받는 과정이 필요했으나, 이번 기가지니 세이펜 서비스에서는 별도의 다운로드 과정 없이 기가지니를 통해 TV 화면에서 고품질의 영상 및 음성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지니야, 세이펜 실행”이라고 말하고 세이펜을 켜면 기가지니와 세이펜이 블루투스로 자동 연결되며, 세이펜과 전용 도서만 있으면 별도 이용료는 없다.

기가지니 세이펜 서비스는 세이펜으로 책을 찍기만 하면 바로 검색이 되기 때문에 사용이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으며, KT에서 독점적으로 제공된다. 자녀의 한글, 영어 공부에 관심이 많은 부모뿐만 아니라, 외국어 학습에 관심 있는 성인들까지 집에서 TV인강이 가능하기 때문에 어학 학습에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세이펜은 세이펜 적용 도서의 글자나 그림에 세이펜을 갖다대면 광학 센서로 인식해 관련된 음성 및 영상 콘텐츠를 제공해 입체적인 학습을 가능하게 하는 디지털 학습기기다.

세이펜은 입체적인 학습이 가능하고 많은 양의 책을 읽을 수 있다는 강점이 있어 국내 300만 대가 보급되는 등 관련 시장 내 80% 점유율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캠브릿지, 옥스퍼드, YBM, 천재교육, 아람, 세이펜북스 등 국내외 약 100여 개 유명 출판사와 기술 제휴를 맺고 콘텐츠를 확장하고 있다.

현재 120만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는 국내 인공지능 1위 사업자 KT는 올해 4월부터 기가지니를 ‘누구에게나 필요한 AI’로 변화시키기 위해 키즈, 교육 등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강화해왔다.

아이의 발음까지 체크해주는 ‘핑크퐁 영어따라 말하기’, 애니메이션 공룡메카드를 주제로 한 증강현실(AR) ‘나는 타이니소어’, 동화를 읽으면 생생한 효과음까지 들려주는 ‘소리동화’, 국내 최초 AI 오디오북을 선보이며 육아가정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KT AI사업단장 김채희 상무는 “독서의 계절인 가을에 부모와 아이들이 더욱 재미있게 책을 읽을 수 있도록 이 서비스를 기획했다”며 “KT는 앞으로도 알차고 다양한 기가지니 키즈 서비스를 통해 아이와 부모를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이펜 김철회 대표는 “AI 홈스쿨 '기가지니 세이펜' 서비스를 통해 가정에서도 학습 콘텐츠를 활용한 TV홈스쿨링으로 사교육비를 절감하고, 성인들도 가정에서 쉽고 빠르게 학습할 수 있는 TV 인강 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