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포스코 노조 결성, 재벌·정권에 짓눌렸던 헌법 33조의 부활"
심상정 "포스코 노조 결성, 재벌·정권에 짓눌렸던 헌법 33조의 부활"
  • 박규진 기자
  • 승인 2018.09.17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설립 기자회견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설립 기자회견에서 "포스코에서 새롭게 노동조합이 결성된 것은 재벌과 정권으로부터 짓눌렸던 헌법 33조의 부활을 의미하며, 더 이상 그 누구로부터도 방해받을 수 없고 물러설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심상정 의원실 제공)

【월드경제신문=박규진 기자】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설립 기자회견에서 "포스코에서 새롭게 노동조합이 결성된 것은 재벌과 정권으로부터 짓눌렸던 헌법 33조의 부활을 의미하며, 더 이상 그 누구로부터도 방해받을 수 없고 물러설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심 의원은 "먼저 한대정 포스코 지회장을 비롯한 조합원들께 축하와 격려 말씀을 드리고, 여러분들의 용기 있는 결단이 새로운 노동운동을 일구어가는 견인차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 며 "개인적으로도 감개가 무량하고, 포항제철에 노조가 처음 만들어진 것은 1988년이다. 그리고 1990년도에 민주집행부인 박군기 집행부가 들어서서 당시 전체 직원 2만3000명 중에 1만8000명이 조합원으로 가입한 바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제가 전노협 조직 실장을 맡고 있던 시기라 이분들하고도 긴밀하고 결합했고, 그 이후 군부정권 안에서 사측과 공안기관의 회유와 협박, 그리고 대대적인 노조 탈퇴 공작으로 인한 유령노조에 이르기까지 30년간의 노조탄압의 역사를 함께 지켜봤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30년 만에 다시 시작이다. 오늘 민주노총 위원장, 금속노조 위원장을 포함해서 다 이 자리에 오셨다. 오늘 포스코 지회의 출범이 단지 큰 기업의 노조 하나가 더 생긴 것에 그치지 않기 때문에 그렇다. 아까 권영국 변호사도 말씀하셨지만 대한민국 헌법 33조 노동권은 70년 무노조 삼성 재벌 앞에, 그리고 50년 무노조 국민기업 포스코 앞에 멈춰서 있었다. 그런 점에서 이번에 포스코에서 새롭게 노동조합이 결성된 것은 재벌과 정권으로부터 짓눌렸던 헌법 33조의 부활을 의미하며, 더 이상 그 누구로부터도 방해받을 수 없고 물러설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 그는 "이 자리를 빌려서 포스코에 촉구한다. 새로운 노동조합을 인정하고 대화를 통해 민주적 노사관계를 만들어서 명실상부한 국민기업 시대를 다시 여는 계기로 삼기를 바란다. 그렇지 않고 과거 군사문화 식의 노조탄압, 또 유령노조 설립 등 노조 무력화 기도를 획책한다면 저희 정의당도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을 이 자리에서 분명히 밝힌다" 며 "두 번째로는 포스코라는 기업은 우리 민족의 한이 담긴 대일청구권 자금으로 만들어진 기업이다. 이런 국민기업이 그동안 국민기업으로서 제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심 의원은 "이명박 정권 때는 이상득 씨의 먹잇감으로, 박근혜 정부때는 최순실 개입의 국정농단 중심에 있었던 기업이다. 한 마디로 포스코는 정권 실세들의 비리 놀이터였다. 그런 점에서 포스코의 비리 그리고 만연한 도덕적 해이, 군사문화를 과감하게 개혁하는 개혁의 견인차 역할을 새로운 노동조합이 해나갈 것이다. 새로운 포스코 지회는 국민기업에 걸맞게 국민의 눈으로 포스코를 감시하면서 국민경제와 국민의 삶에 기여하는 명실상부한 국민기업으로 거듭나는 하나의 계기가 될 것으로 믿는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심상정 의원은 "국민의 노동조합을 자임한 우리 정의당, 포스코 지회와 가장 가까운 곳에서 헌법이 살아 움직이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노동이 당당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서 포스코 지회를 응원하며 돕겠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