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부활의 샷 노린다]-③ 홍순상
[KPGA 부활의 샷 노린다]-③ 홍순상
  • 류도훈 기자
  • 승인 2018.03.13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PGA코리안 투어서 5년만의 우승 향한 재도약
▲2017년 '카이도시리즈 동아회원권그룹 다이내믹부산 오픈'에서 홍순상의 플레이 모습.(KPGA 제공)

최근 골프계의 화두는 ‘스타선수들의 부활’.

지난 12일(한국시간) 막을 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발스파 챔피언십’에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3·미국)가 준우승을 거두는 등 시즌 최고 성적을 기록하며 한 층 안정된 경기력을 선보였다.지난 5일(한국시간) 끝난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멕시코 챔피언십’에서는 베테랑 펄 미컬슨(48·미국)이 약 4년 8개월만에 우승하며 존재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에서도 재도약을 노리고 있는 스타 선수가 있다. 바로 홍순상(37·다누)인 듯 하다.

KPGA에 따르면 지난 2006년 KPGA 코리안투어 무대에 입성한 홍순상은 데뷔 초 수려한 외모로 먼저 주목을 받았다. 데뷔 첫 해 15개 대회에 출전해 TOP10 3번 진입 포함 14개 대회에서 본선 통과하며 외모 못지않은 출중한 실력을 뽐냈다. 그는 이듬해 ‘X캔버스오픈’에서 생애 첫 승을 달성했다.

홍순상은 2년 뒤인 2009년 ‘제52회 금호아시아나 KPGA 선수권대회’, 2011년 ‘스바루 클래식’과 ‘먼싱웨어 챔피언십’, 2013년 ‘솔라시도파인비치오픈’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KPGA 코리안투어의 대표 스타로 발돋움했다. 또한, 홀수 해에만 우승을 하는 ‘홀수 해 우승 공식’을 만들어냈다. 특히 2011년에는 KPGA 대상을 수상하며 ‘별 중의 별’로 거듭났다.

하지만 2013년 이후 우승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 홀수 해인 2015년과 2017년 무관에 그쳐 자연스럽게 ‘홀수 해 우승 공식’도 끊겼다.

이에 홍순상은 ‘절치부심’을 화두 삼아 올 시즌 명예 회복과 부활을 동시에 이뤄내겠다는 목표를 갖고 시즌 준비에 임하고 있다.

그는 “꽤 긴 시간동안 우승이 없었다.그래서 그런지 경기를 치르다 보면 우승에 대한 욕심이 생겼고그럴 때마다 몸에 힘이 들어가 실수를 범할 때가 많았다”라며“지난 시즌에는 퍼트가 잘 따라주지 않았고 그린적중률도 좋지 않아 고전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기술이나 체력훈련도 중요하지만 2017년부터 초심으로 돌아가는 법을 배우고 있다.기본적인 것부터 재정비하면서 올해는 반드시 우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결연한 의지로 무장한 까닭일까.이번 시즌 준비는 완벽하다는 것이 홍순상의 생각이다. 그는 “느낌이 좋다.동계 훈련 기간 동안 정말 치열하게 훈련했고지난해보다 훨씬 좋은 성적을 낼 것 같다는 자신감이 생겼다.어느 때보다 열심히 준비한 만큼 멋진 결과를 만들어낼 것이다.또한 투어 내에서 베테랑의 반열에 들어선 만큼 경험과 노련미를 발휘해 골프 팬들에게 우승하는 모습을 꼭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어느 덧 투어 13년 차를 맞는 홍순상. 산전수전 다 겪은 베테랑인 그가 이번 시즌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리며 화창한 봄날을 맞이할 수 있을지 2018 시즌 KPGA코리안투어에서 눈 여겨볼 관전포인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