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대상 '고용유지비용 대부사업' 연말까지 연장
중소기업 대상 '고용유지비용 대부사업' 연말까지 연장
  • 김창한 기자
  • 승인 2021.04.19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유지조치계획 신고한 중소기업 사업주 대상 1억원 한도 휴업․휴직수당 대부

【월드경제신문 김창한 기자】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장기화로 고용유지지원금 수요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고용유지비용 대부 수요가 계속 증가하고 있어 사업장의 고용유지 지원을 위해 사업 기간을 6개월 연장한다고 19일 공고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중소기업에 대해 올해 1월 4일부터 시행 중인 고용유지비용(휴업.휴직수당) 대부사업의 종료 시점을 애초 6월 30일에서 오는 12월 31일까지로 연장한 것이다.

고용유지비용 대부사업은 휴업.휴직수당 지급에 어려움을 겪는 사업주에게 자금을 대부하고 휴업.휴직 시행 후 지원되는 고용유지지원금으로 대부금액을 상환하도록 해 사업주의 부담을 덜고 근로자 고용안정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지원대상은 고용노동부 고용센터에 고용유지조치계획을 신고하고 이후 휴업.휴직을 실시하는 ‘우선지원대상기업’으로, 대부 회차별로 1개 사 당 최소 100만원에서 5억원 한도, 연리 1.0%(1년 거치 일시상환)의 조건으로 대부받을 수 있다.

대부를 신청하고자 하는 사업주는 사업장 소재지 관할 근로복지공단 지사에 방문하거나, 근로복지서비스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김유진 고용노동부 노동시장정책관은 “코로나19 지속에 따른 고용 여건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근로자 고용유지를 위해 노력하는 기업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며 “앞으로도 사업장과 근로자의 고용유지 및 고용안정 노력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현장에서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