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도입 추진…2023년 도입 목표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도입 추진…2023년 도입 목표
  • 김용환 기자
  • 승인 2022.05.25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교통 주로 이용하는 청년·서민층 등 교통비 절감

【월드경제신문 김용환 기자】정부가 새 정부 출범에 따라 대중교통을 주로 이용하는 청년·서민층 등의 교통비 절감에 본격 나섰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는 지난 24일 오후 2시 서울역에서 서울·인천·경기 등 지자체 및 철도 운송기관 등과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하며,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수도권이나 인천 등 일부 지역*에서는 지하철만 이용가능한 정기권이 있으나, 버스 환승할인이 적용되지 않아 지하철로만 통행하는 역세권 주민이 아니면 할인혜택을 받지 못하고 추가로 요금을 지불해야 한다는 문제가 있었다.

이에, 새 정부는 국민 교통비 절감을 도모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하철 정기권의 버스 환승할인 적용’을 국정과제 중 하나로 선정했고, 이를 실천하는 방안으로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대광위는 국민들이 통합정기권을 더욱 편리하고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전문 연구기관과 함께 도입방안을 면밀하게 검토하고, 지하철·버스 등 대중교통을 담당하는 전국 대도시권 지자체 및 운송기관과 협의를 거쳐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의 오는 2023년 도입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통합정기권이 도입되면, 기존 지하철 역세권 주민 외에, 지하철과 버스를 환승하는 이용객에게도 할인혜택을 제공함으로써 국민 대중교통비 약 27~38% 절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이용금액 예시를 들면 수도권 경우 10km 구간 1250원으로 60회 통행시 현행 지하철·버스 1250원×60회=7만5000원이며 향후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5만5000원으로 26.7% 할인된다.

또한,수도권 30km 구간 1650원으로 60회 통행시 현행 지하철·버스 1650원×60회=9만9000원이며 향후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6만1700원으로 37.7% 할인된다.단, 할인금액, 이용횟수 등은 전문기관 검토 결과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박정호 국토부 대광위 광역교통경제과장은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은 정부가 대중교통 정기권 서비스를 지원하는 첫 사례로서 그 의미가 크고, 대중교통을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서민층·청년층의 대중교통비를 절감하는 동시에 다양한 이용자의 수요를 충족시킬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앞으로도 대중교통비 절감 방안을 다각적으로 강구함으로써 국민 교통비 부담을 낮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