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그린리모델링 거점 플랫폼 참여할 8개 기관 모집
국토부, 그린리모델링 거점 플랫폼 참여할 8개 기관 모집
  • 박규진 기자
  • 승인 2021.12.06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경제신문 박규진 기자】국토교통부와 LH, 국토안전관리원은 ‘그린리모델링 지역거점 플랫폼’에 참여할 대표기관과 참여기관을 모집한다고 6일 밝혔다.

‘그린리모델링 지역거점 플랫폼’은 ‘한국판 뉴딜’ 및 ‘2050 탄소중립 선언’ 등 국·내외 여건 변화에 발맞춰 국토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의 인식확산 및 저변확대를 위한 권역별 전문기관 간 협력체계로서, 효율적 사업추진을 위해 사업을 총괄 지위 및 기획하는 대표기관과 전문적 역량을 통해 사업을 직접 수행하는 참여기관이 컨소시엄을 구성해서 지원해야 하며, 지난해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선정하게 된다.

국토부에 따르면 올해에는 지난해보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지원대상이 821동→896동으로 늘어 전국 5개 권역에서 8개의 대표기관·참여기관(수도권2, 강원권1, 충청권1, 전라권2, 경상권2)을 모집할 예정이다. 5개 권역 6개 대표기관·참여기관을 수도권2, 강원권1, 충청권1, 전라권1, 경상권1 등을 모집한다.

이에 따라 올해 ‘그린리모델링 지역거점 플랫폼’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관은 해당권역 내 소재하며 그린리모델링 사업에 대한 일정 수준 이상의 인프라를 갖춘 기관 등 5개 권역 8개 대표기관·참여기관으로 협력체를 구성해 참여할 수 있다.

신청은 6일부터 17일까지 국토안전관리원 그린리모델링센터에서 정한 양식의 신청서 및 사업계획서 등을 작성해 국고보조금통합관리시스템(e-나라도움)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권역별로 신청·접수된 희망기관의 사업계획서를 바탕으로 기관 전문성, 사업역량 등을 그린리모델링, 건축물 에너지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별도의 선정위원회를 거쳐 최종 선정될 예정이다.

이번 공모는 6일부터 오는 22일까지 17일간 진행되며, 공모기간 중사업의 이해를 돕고자 오는 13일 설명회를 개최하고, 별도의 선정위원회를 통해 내년 1월에 최종 선정된 기관들은 1년 동안 활동 하게 된다.

엄정희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그린리모델링 정책·사업은 각 지역의 전문가, 지자체 그리고 시민들이 함께 할 때 지역의 경제·산업·사회 여건을 개선하는 효과가 극대화 될 것” 이라며 “대표기관·참여기관으로 선정되면 녹색건축과 온실가스감축의 지역 주체로서 활동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인 만큼 해당 권역의 많은 기관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