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에 550억 유상증자‥'리테일 비즈니스 본격 진출'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에 550억 유상증자‥'리테일 비즈니스 본격 진출'
  • 박규진 기자
  • 승인 2021.12.06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경제신문 박규진 기자】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이영창)는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에 550억원 유상증자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은 2016년 2월 출범한 이래 본사 IB사업부문과 신한금융그룹 계열사와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한국 증권사 최초로 베트남 소비자금융채 유동화에 성공했고 신디케이션론 주관, 아리랑 영구채권 주관 등 업계 최고 수준의 IB성과를 달성해 왔다.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은 이번 유상 증자를 통해 기존 IB 위주의 사업모델을 확대해 베트남 리테일 주식시장에도 적극적으로 뛰어들 계획이다.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은 이를 위해 지난해 5월부터 베트남 리테일 주식 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리테일 주식거래 플랫폼을 정비하고 고객층을 분석하는 등 차근차근 준비했다. 베트남의 증권거래 인구는 아직 전체 인구의 3% 수준이지만 온라인 환경에 익숙한 젊은 층들의 주식시장 확대로 시장의 성장이 기대되는 시장이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를 감안해 베트남 MZ 투자자를 위한 온라인 MTS/HTS 시스템을 새롭게 론칭하고 고객을 위한 투자 정보 서비스 콘텐츠를 확대해 온라인 시스템을 통한 차별적인 마케팅을 시도할 계획이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기존 IB 사업에서의 성공경험과 베트남 주식시장의 성장 흐름을 바탕으로 ‘베트남 리테일 비즈니스’를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의 차기 성장 사업으로 확대하고자 한다” 며 “신한금융그룹의 브랜드가 새로운 비즈니스에 큰 힘이 될 것으로 보며, 베트남 현지 그룹사와의 시너지 및 새롭게 개편한 시스템을 바탕으로 리테일 비즈니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