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포드·BMW 등 5개사 9개 차종 13만5577대 리콜
기아·포드·BMW 등 5개사 9개 차종 13만5577대 리콜
  • 김용환 기자
  • 승인 2021.11.11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경제신문 김용환 기자】기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비엠더블유코리아, 한불모터스, 대전기계공업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5개사 총 9개 차종 13만557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

1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기아에서 제작, 판매한 카니발 등 2개 차종 13만3137대는 보조 냉각수 펌프의 호스 체결부 설계 미흡에 따른 냉각수 누수로 시동모터가 합선돼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오는 18일부터 기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에비에이터 2018대는 배터리 케이블이 제대로 고정되지 않아 에어컨 압축기에 장착된 바퀴와 접촉하고, 이로 인해 내부 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자발적으로 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도 역시 18일부터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부품 수리 등)를 받을 수 있다.

또, 비엠더블유코리아에서 수입(판매이전)한 BMW iX xDrive40 2개 차종 197대는 전동트렁크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눈 쌓임 등의 적은 외력에도 전동트렁크가 닫혀 사용자들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돼 자발적으로 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12일부터 비엠더블유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 후 판매할 예정이다.

한불모터스에서 수입, 판매(판매이전 포함)한 DS7 Crossback 2.0 BlueHDi 2개 차종 61대는 뒷좌석 측면 에어백 전개 시 상단 손잡이 내부 고정판의 날카로운 모서리 부분이 노출돼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9일부터 한불모터스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부품 수리)를 진행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대전기계공업에서 수입, 판매한 가와사키 W800 등 2개 이륜 차종 164대는 엔진과 배기관 연결부 조임 부품의 설계 결함으로 차량 진동 등에 의해 조임이 느슨해져 이탈되고, 이로 인해 뒤따라오는 차량의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돼 자발적으로 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15일부터 대전기계공업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각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