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ESG 경영위원회’ 신설‥의사결정체계 확립
신한은행, ‘ESG 경영위원회’ 신설‥의사결정체계 확립
  • 류관형 기자
  • 승인 2021.08.30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진으로 구성된 CEO 주관 ESG 협의체로 ESG 정책 및 사업에 대해 최종 결의
ESG 경영 진단을 통해 차별화 된 ESG 전략과 추진계획을 수립해 실천력 강화
▲30일 서울시 중구에 소재한 신한은행 본점에서 화상회의로 진행된 ‘제 1차 ESG 경영위원회’에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이 참석하는 모습

【월드경제신문 류관형 기자】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ESG 경영의 실행력 강화를 위해 의사결정체계를 확립하고자 ‘ESG 경영위원회’를 신설하고, ‘제 1차 ESG 경영위원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ESG 경영위원회’는 경영진으로 구성된 CEO 주관 ESG 협의체로 은행의 ESG 전략과 추진 계획을 수립하고 사업그룹별 협업을 논의하며 ESG 정책과 사업에 대해 최종 결의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화상회의로 진행된 ‘제 1차 ESG 경영위원회’에서는 하반기 ESG 경영 전략을 논의하고 구체적인 ESG 관련 사업의 실행 계획을 수립했다. 특히 ESG 경영을 위해 추구해야 할 지향점과 목표 수준을 설정하고자 국내외 다양한 ESG 평가지표를 참고해 자체적으로 ESG 경영을 진단했다.

앞으로 신한은행은 ‘ESG 경영위원회’를 중심으로 신한금융그룹의 ESG 주요 활동인 △환경(E) 관점의 탄소중립금융 ‘Zero Carbon Drive’ △사회(S) 관점의 스타트업 육성과 금융 소외 계층에 대한 지원 △거버넌스(G) 관점의 ‘사회적 가치측정 모델(SVMF)에 발맞춰 ESG 경영을 적극 실천할 계획이다.

진옥동 은행장은 “내 스스로 주변을 정리하는 것이 ESG의 첫걸음이다”며 “ESG는 실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각 사업그룹별 ESG 방안을 스스로 찾아서 실천하며 내재화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신한금융그룹의 ESG 전략 체계인 친환경·상생·신뢰에 따라 국내 시중은행 최초 적도원칙 가입,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서명기관 선언, 기후변화 재무정보공개전담협의체(TCFD) 지지 선언, 신한 ESG실천 빌딩 선언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친환경 금융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