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K리그와 친환경 ESG 공동 캠페인 ‘그린킥오프’ 진행
하나은행, K리그와 친환경 ESG 공동 캠페인 ‘그린킥오프’ 진행
  • 류관형 기자
  • 승인 2021.07.08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현대오일뱅크 공동 참여
팬들과 K리그 구단의 노력으로 절감된 탄소배출량만큼 기부금 조성 및 친환경 교육 진행
▲하나은행은 7일 서울 종로구 소재 축구회관에서 K리그와 함께하는 친환경 ESG 공동 캠페인 ‘그린킥오프’ 런칭 세레모니를 진행했다.(박성호 하나은행장(사진 오른쪽)이 권오갑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사진 가운데), 조흥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사진 왼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월드경제신문 류관형 기자】하나은행(은행장 박성호)은 K리그와 함께하는 친환경 ESG 공동 캠페인 ‘그린킥오프’를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 7일 오후 서울 신문로에 소재한 축구회관에서 개최된 ‘그린킥오프’ 캠페인 행사는 ESG의 사회적 중요성의 대두와 함께 친환경 활동에 대한 축구팬들의 환경 감수성 증진 및 적극적인 참여 유도를 통해 깨끗하고 건강한 K리그를 만들어나간다는 취지로 기획됐다.

또한 이번 행사에는 박성호 하나은행장을 비롯해 권오갑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 조흥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현대오일뱅크 관계자가 참석하여 그 의미를 더했다.

‘그린킥오프’ 주요 프로그램을 살펴보면 우선 하나은행은 K리그 팬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친환경 웹 게임과 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일상 속 ‘탄소 다이어트’ 사례를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고, 팬들의 참여 인증을 통해 친환경 실천이 일상생활로 직접 이어질 수 있는 참여 미션을 진행한다.

또한 하나은행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이러한 팬 참여 미션 및 K리그 구단의 탄소배출량 및 경기장 내 일회용품 감소 수치 등을 측정해 절감된 탄소량만큼의 친환경 기부금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K리그 경기장내 개인 텀블러 사용을 적극적으로 권장하는 관련 규정 개선도 함께 이뤄질 계획이다.

조성된 기부금은 K리그 연고 지역 아동 및 청소년들의 환경 감수성 증진을 위한 친환경 교육 및 참여 활동 등을 진행하는데 사용된다. 이외에도 현대오일뱅크는 K리그에서 나온 폐플라스틱 재가공을 통한 머천다이징 상품 제작에 나선다.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이번 ‘그린킥오프’ 캠페인은 하나금융그룹의 ESG 중장기 비전인 ‘Big Step for Tomorrow’의 지속적인 실천 및 대내외 확산과 더불어 축구 팬들과 함께 환경 보호를 위한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자 마련됐다”며 “기업 시민으로서 더 깨끗하고 건강한 사회를 향한 다양한 가치 창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