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6억달러 규모 ESG채권 발행
하나은행, 6억달러 규모 ESG채권 발행
  • 류관형 기자
  • 승인 2021.06.10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만의 미달러화 공모시장으로 성공적인 복귀
적극적인 ESG경영 실천을 위한 지속적인 ESG채권 발행 추진

【월드경제신문 류관형 기자】하나은행(은행장 박성호)은 6억 달러 규모의 ESG채권(지속가능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하나은행의 ESG채권은 그린본드와 소셜본드가 결합한 형태로 지난 2019년 1월 6억 달러 규모의 공모 채권 발행 후, 약 2년 6개월만에 발행되는 미달러화 공모 채권이다.

발행 채권은 미달러화 선순위 무담보 고정금리 채권으로, 만기는 5.5년이고 발행금리는 미국 5년물 국채금리에 0.55%를 가산한 1.25%이다.

발행은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 크레디아그리콜, HSBC, MUFG, 스탠다드차타드가 공동주관 했으며,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Moody’s)와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로부터 각각 ‘A1’, ‘A+’ 등급을 부여 받았다.

또한 이번 ESG채권은 전세계적인 인플레이션 우려 및 미 연준의 양적완화 축소 가능성 등 금융시장 불확실성 속에서도 2년만에 미달러화 공모 시장에 복귀한 하나은행 채권의 희소성과 ESG (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환경, 사회, 지배구조) 채권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흥행에 성공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이번 발행 자금은 국내외 친환경 사업 및 취약계층 지원 사업 등 채권발행 취지에 맞게 사용될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적극적인 ESG경영 실천을 위해 ESG채권을 통한 자금 조달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은행은 지난 1월 아시아계 시중은행 최초로 5억 유로 규모의 외화 소셜커버드본드를 발행한 바 있으며, 하나금융그룹은 △2030년까지 ESG금융 총 60조원 추진 △2050년 까지 탄소배출, 석탄 PF전면 ZERO화 △ESG경영 실천을 위한 3대 핵심전략과 9대 핵심과제 선정 △이사회 내 ESG전담기구 ‘지속가능경영위원회’ 신설 등을 발표하는 등 ESG금융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