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판 휴대용 칫솔 살균기 중 20%만 제대로 작동
시판 휴대용 칫솔 살균기 중 20%만 제대로 작동
  • 김용환 기자
  • 승인 2021.04.19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연맹, 황색포도상구균・대장균・녹농균・뮤탄스균 대상 조사 결과

월드경제신문 김용환 기자시중에 판매되는 휴대용 칫솔 살균기의 살균력을 시험한 결과 99.9% 살균력은 가진 것은 5분의 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소비자연맹에 따르면 휴대용 칫솔 살균기 15개 제품에 대해 황색포도상구균, 대장균, 녹농균, 뮤탄스균 등 4개 균을 대상으로 한 살균력과 안전성 표시사항 등에 대한 시험평가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

4개 균에 대한 살균력 시험 결과 15개 제품 중 오투케어의 ‘BS-4000’, 프리쉐의 ‘PA-TS700’, 한샘의 ‘4.0 LED 충전식헤드형3개 제품만 4개 균 모두가 99.9% 감소됐다.

나머지 12개 제품은 일부 균에서만 99.9% 살균력을 보였으며, 4개 균 모두는 99.9%에 미치지 못했다.

이는 대다수 업체가 살균력이 99.9%에 달한다고 광고하는 것과는 다른 결과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라온, 비타그램, 오아, 허밍 등 4개 업체는 일부 시험 결과값이 상이하며 시험 조건에 따라 결과값이 차이날 수 있다고 밝혔다.

전자파적합성인증에 대한 표시사항을 확인한 결과, 구매 사이트에서 식별이 불가하거나 구매 사이트와 제품라벨 및 포장에 표시되지 않은 것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충전식 전지에 대한 전기용품 안전인증 표시의무가 있는 7개 제품 중 2개 제품은 구매 사이트와 제품에 미표시돼 있고, 1개 제품은 구매 사이트에서 미표시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휴대용 칫솔 살균기 구매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에 대한 소비자 인식도 조사결과 중복응답으로 78%가 성능(살균력)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가격’ 41%, ‘충전방식 및 충전시간’ 26% 순이었다.

한국소비자연맹은 위생적이고 건강한 구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휴대용 칫솔 살균기에 대한 성능과 정확한 정보제공이 중요해 지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과 사업자의 자구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