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외화증권 보관·결제 금액 역대 최대 기록
1분기 외화증권 보관·결제 금액 역대 최대 기록
  • 류관형 기자
  • 승인 2021.04.14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탁결제원, 외화증권 투자지원 서비스 확대 추진

월드경제신문 류관형 기자최근 국내 투자자들의 해외 투자가 급증하면서 올해 1분기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한 국내 투자자의 외화증권 보관 금액과 결제 금액이 분기 기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14일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1분기 외화증권 보관 금액은 8136000만 달러를 기록해 전 분기(7222000만 달러)보다 12.7% 증가했다.

이 가운데 외화주식은 5772000만 달러로 작년말(4708000만 달러) 대비 22.6% 늘어났다. 반면 외화채권은 2364000만 달러로 집계돼 작년말(2514000만 달러)보다 6% 감소했다.

해외시장별 보관 금액은 미국이 전체의 57.9%로 비중이 가장 높았으며, 미국유로시장홍콩중국일본 등 상위 5개 시장이 전체 보관 금액의 97.4% 차지했다.

외화주식의 경우 미국이 전체 보관 규모의 80.3%를 차지했는데 직전 분기(3734000만 달러) 대비 24.2% 상승하는 등 국내 투자자의 미국주식 투자 규모는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종목별로는 테슬라, 애플, 아마존, 엔비디아, 알파벳A 순으로 나타나 미국 나스닥 기술주 인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예탁결제원을 통한 국내 투자자의 외화증권 결제 금액은 15756000만 달러로 직전 분기(8988000만 달러) 대비 75.3%나 증가했다. 이는 작년 결제 금액(32339000만 달러)48.7%에 해당하는 규모로, 1분기 만에 작년 결제액의 절반 가까이를 기록한 것이다.

결제 금액 가운데 외화주식은 12851000만 달러로 직전 분기(654억 달러)보다 96.5%나 증가했고, 외화채권은 2905000만 달러로 직전 분기(2448000만 달러) 대비 18.7% 늘어났다.

해외시장별 결제 금액은 미국이 전체의 77.1%로 비중이 가장 높았다.

외화주식의 경우 미국이 전체의 93.3%를 차지했으며, 직전 분기(6035000만 달러) 대비 98.7% 상승하는 등 국내 투자자의 미국 주식투자가 지속적으로 확대되는 추세를 보였다.

종목별로 보면 테슬라, 게임스탑, 애플, 처칠캐피탈, 팔란티어 등 모두 미국주식이 결제 금액 상위를 차지했다.

특히 전년도 1위 종목인 테슬라의 1분기 결제 금액은 1187000만 달러로 직전 분기(878000만 달러) 대비 35% 늘어났는데, 이는 작년 테슬라 결제 금액(2329000만 달러)51%에 달하는 규모이다.

한편 예탁결제원은 외화증권 보관·결제 금액이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임에 따라 외화증권 투자지원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상반기 중 외화증권 투자 증가에 따른 예탁결제시스템 개선 부가서비스 확대 일반투자자 대상 투자 유의 홍보 추진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