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응찬·이백순 등기이사직 사임 의사 밝혀
라응찬·이백순 등기이사직 사임 의사 밝혀
  • 유진래 기자
  • 승인 2011.02.1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경제/시사매일]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과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은 14일 오후 3시 특위 직후 열린 이사회에서 등기이사직 사임의사를 밝혔다.

라응찬 前 회장은 2013년 3월 주총까지 무려 2년을 남겨둔 임기였던 등기이사직 사임 의사를 밝히고 이백순 前 은행장의 경우에는 2012년 3월 주총까지 1년을 앞당겨 사임의사를 밝힌 것이다.

이에 따라, 두 전직 CEO에 대한 등기 이사직은 내달 3월 정기 주주총회 까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