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 STORY] 기아, 전 세계 첫 공개한 ‘The Kia EV9'...전동화 시대 선도하겠다
[CAR STORY] 기아, 전 세계 첫 공개한 ‘The Kia EV9'...전동화 시대 선도하겠다
  • 김용환 기자
  • 승인 2023.03.29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 EV9 GT-line(사진=기아)
▲기아 EV9 GT-line(사진=기아)

【월드경제신문 김용환 기자】 기아는 ‘The Kia EV9(더 기아 이 브이 나인, 이하 EV9)’의 혁신성을 소개하는 ‘월드 프리미어(세계 최초 공개)’ 영상을 기아 글로벌 브랜드 사이트를 통해 29일 공개했다.

전 세계에 공개한 EV9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에 기반한 기아의 두 번째 모델로, 기아의 지속 가능성 비전을 앞당기고 이동에 대한 개념과 방식을 완전히 바꿔 새로운 경험을 전달할 플래그십 전동화 SUV다.

기아는 EV9이 트렌드와 첨단 기술에 관심이 높으며 새로운 경험을 추구하는 고객에게 혁신적인 공간과 주행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한다.

송호성 기아 사장은 “2021년 브랜드를 새롭게 론칭한 기아는 고객에게 영감을 주는 제품과 더불어 고객과의 관계에 의미를 더해줄 서비스와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다”며 “SUV 시장의 개척자라는 기아의 유산을 바탕으로 오랫동안 준비해 온 EV9을 통해 다가오는 미래 전동화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EV9은 △99.8kWh 배터리와 다양한 효율 극대화 사양으로 국내 인증 기준 500km 이상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 목표 △EV 최적화 차체 설계·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기반 세계 최고 수준 안전성 확보 노력 △고속도로 자율주행(HDP, Highway Driving Pilot)·기아 커넥트 스토어(Kia Connect Store)·무선(OTA, Over-the-air)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 현재로 다가온 모빌리티의 미래 기술 등 SDV(Software Defined Vehicle,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진화하는 자동차)로서의 우수한 상품성을 갖췄다.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바탕으로 대비적인 조형이 조화를 이룬 아름다운 디자인은 물론 기아의 ‘3단계 지속 가능한 디자인 전략’을 최초로 적용하고 새로운 이동 경험을 선사할 공간도 확보했다.

그뿐만 아니라 △오토 플러시 아웃사이드 핸들 △디지털 사이드·디지털 센터 미러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빌트인 캠 2 △디지털 키 2 △전자식 후드 래치를 적용한 프론트 트렁크 등 플래그십에 걸맞은 다양한 편의 사양도 적용됐다.

기아는 EV9(2WD·4WD)을 시작으로 추후 △GT-line 모델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을 더해 총 4가지 라인업을 운영하고, 2분기 중 EV9(2WD·4WD) 구매를 희망하는 국내 고객을 대상으로 사전 계약을 실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