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3기 신도시 첫 착공…인천 계양에 1.7만호 주택공급
15일 3기 신도시 첫 착공…인천 계양에 1.7만호 주택공급
  • 박규진 기자
  • 승인 2022.11.1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주거 안정을 위한 공공주택 9000호 포함 1만7000호 주택공급
여의도 공원 4배 공원녹지, 판교 1.6배 자족공간으로 명품자족도시 조성

【월드경제신문 박규진 기자】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오는 15일 인천광역시와 인천시 계양구 동양동 일원에서 3기 신도시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조성공사’의 착공식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국토부와 사업시행자인 인천광역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도시공사(iH) 그리고 국회, 계양구 등 관계기관 주요 인사 및 인근 주민들이 참석해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는 수도권 주택시장 안정을 도모하고 동시에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도시를 건설하기 위해 계획한 3기 신도시 중 하나이다. 2019년 10월 최초 지구지정 됐으며, 3기 신도시 중 가장 먼저 조성공사 착공식을 개최해 오는 2026년 상반기 입주를 목표로 LH, iH가 함께 사업을 추진 중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총 면적 333만㎡의 규모로 국민 주거안정을 위해 청년주택을 포함한 공공주택 9000호 등 주택 약 1만7000호를 공급하고, 여의도 공원 4배 규모의 공원·녹지(94만㎡)를 주민 체감도가 높은 5개의 선형공원으로 분산 배치해 공원을 중심으로 교류와 소통이 이뤄지며 어디서나 쉽게 보행으로 접근이 가능하도록 보행중심도시를 구현할 계획이다.

인천계양 신도시 내에서 전략적 개발이 필요한 지역은 창의적인 공간활용이 가능하도록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해 민간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조성할 예정이며, 특히, S-BRT 등 교통 결절점에 위치한 중심거점지역은 주거·상업·자족 시설과 녹지가 어우러진 복합단지로 계획해 인천계양 신도시의 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특별계획구역은 창의적 개발안을 받아들일 필요가 있거나, 특별한 건축적 프로그램을 만들어 복합적 개발을 하는 것이 필요한 경우에 결정하는 구역이다.

아울러, 판교테크노밸리 1.6배 규모(69만㎡)의 자족용지를 계획해 서울에 집중된 일자리 기능을 인천으로 분산·수용하고, 인천 D.N.A. 혁신밸리와 마곡·상암DMC와의 연계를 통해 ICT·디지털 콘텐츠 등 첨단산업을 유치함으로써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인천의 기존 제조업 중심의 산업구조에서 지식산업으로의 체계 전환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인천계양 공공주택지구 착공식 이후 남양주 왕숙 등 다른 3기 신도시들도 내년 상반기부터 착공을 시작할 계획이며, 기존에 사전청약을 실시했던 3기 신도시 내 공공주택들도 내년 하반기부터 인천계양지구를 시작으로 본청약 공급에 착수할 예정이다.

지난 10월 26일 국토부에서 발표한 청년주택 역시 청년층의 수요와 니즈를 반영해 우수한 입지를 자랑하는 3기 신도시 등에 적용 예정이며, 오는 12월 고양창릉 등 시범단지 사전청약을 시작으로 나눔형, 선택형, 일반형 등 수요자의 여건에 맞는 다양한 맞춤형 주택을 순차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인천계양 공공주택지구가 3기 신도시 중 처음으로 착공하여 풍부한 녹지공간과 일자리 공간이 함께하는 명품자족도시로 조성될 예정이며, 다른 3기 신도시도 정상적으로 착공을 준비하여 정부에서 추진 중인 청년·서민 주거안정을 위한 공공주택 50만호 공급계획을 본격적으로 진행함으로써 청년 주거난 해소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