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버추얼 휴먼 '한나(Hannah)' 공개
한화생명, 버추얼 휴먼 '한나(Hannah)' 공개
  • 류관형 기자
  • 승인 2022.11.08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Z 세대 대표하는 버추얼 FP·사내 인플루언서로서 다양한 역할 수행
한나는 외형·성향·네이밍까지 전 임직원 대상 설문조사와 공모로 결정
▲한화생명이 개발한 버추얼 휴먼 ‘한나’

【월드경제신문 류관형 기자】한화생명이 버추얼 휴먼 ‘한나(Hannah)’를 공개했다. 한나는 한화생명이 개발한 가상 인간이다. 금융권에서 버추얼 휴먼을 개발해 자체 IP를 확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D 그래픽과 인공지능(AI) 보이스 기술로 탄생한 한나는 MZ 세대를 대표하는 버추얼 FP (Financial Planner·재무설계사)이자 사내 인플루언서로서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번에 공개된 티저 영상에는 한나의 세계관, 목표와 더불어 메타버스 세계로 임직원을 인도하는 한나의 모습이 담겨 있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한나가 임직원들의 아이디어를 모아 탄생했다는 점이다. 한나는 외형·성향·네이밍까지 전 임직원 대상 설문조사와 공모를 통해 결정됐다.

한나는 ‘한’화생명의 ‘나’ 그리고 ‘한’화 ‘라’이프의 준말로, 한화생명과 나를 이어주며 △애사심 △공동체 의식 △주인의식을 부여하고 모두에게 도움을 주는 존재라는 의미이다.

한화생명은 올해 초 생명보험사 최초로 메타버스 전문기업 갤럭시코퍼레이션과 MOU를 진행하면서, 메타버스를 활용한 콘텐츠 확장 가능성을 예고한 바 있다. 첫 번째로 한나는 TV조선의 메타버스 AI 음악쇼 ‘아바드림(AVADERAM)’에 디지털 MC로 출격했다. 한나는 故 김성재, 故 김자옥 등 망자가 된 스타들의 아바타를 현실 세계로 인도하며 시청자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김명기 한화생명 미디어 콘텐츠팀장은 “보험사에서 버추얼 휴먼을 제작하는 목적은 결국 보험의 진정한 가치인 가족 사랑과 고객의 더 나은 삶에 있다”며 “앞으로 한화생명 버추얼 휴먼 한나와 함께 영업 지원, 캠페인, ESG 활동 등을 전개하며 혁신적인 디지털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