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4일부터 식품취급업소 위생관리 집중 단속
내달 4일부터 식품취급업소 위생관리 집중 단속
  • 이인영 기자
  • 승인 2022.09.27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공립공원, 유원지, 놀이공원 등 식품취급업소 점검 실시 
▲사진=배종주 기자(baetovin@) 

【월드경제신문 이인영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가을 나들이 철을 맞아 다중이용시설 내 식품취급업소의 위생·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오는 10월 4일부터 7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위생관리 실태를 선제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27일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 점검은 가을철 사람들이 밀집할 것으로 예상되는 장소인 국·공립 공원, 유원지, 놀이공원, 기차역, 터미널, 공항 내에서 영업하는 음식점 등 총 3800여곳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주요점검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제품 판매·사용 여부 △음식물 재사용 여부 △식품의 위생적 취급 여부 △보관온도 준수 여부 등이다. 점검과 함께 점검대상 음식점 등에서 조리‧제공되는 김밥, 핫바, 떡볶이, 햄버거 등 국민이 많이 섭취하는 조리식품을 수거해 식중독균 오염 여부도 검사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가을 나들이 철 다중이용시설 내 식품취급업소 총 7213곳을 점검한 결과, 27곳(0.4%)이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됐으며, 위반내용은 △건강진단 미실시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조리장 위생관리 미흡 △위생모 미착용 순으로 많았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으로 많은 국민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에서 위생적이고 안전한 식품이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