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공모
국토부,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공모
  • 박규진 기자
  • 승인 2022.09.18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심보행·재난경보 등 체감도 높은 스마트기술로 지역문제 해결 기대
▲스마트서비스 분야별 주요 예시

【월드경제신문 박규진 기자】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는 도시재생사업지의 쇠퇴·노후지역을 대상으로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2023년도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공모를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접수기간은 오는 11월 15일부터 16일까지이며, 관련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평가 등을 거쳐 12월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은 재생사업과 연계한 스마트서비스를 구축해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정주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으로, 2020년도부터 매년 공모를 통해 현재까지 총 44곳을 선정했고, 저비용·고효율의 주민체감도가 높은 사업으로 인프라가 부족한 취약지역의 문제 해결 및 주거환경 개선 효과를 거두고 있다.

▲스마트서비스 분야별 주요 예시

이번 공모를 통해 총 15곳 내외의 사업지를 선정해 사업지당 최대 5억원의 국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주민, 민간기업 등의 참여에 기반한 지자체 주도의 지역현안을 발굴하고, 스마트기술 선정 등의 스마트솔루션을 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하며, 지자체 또는 관계기관에서 운영중인 서버와 연계하거나 민간참여가 가능한 지속가능한 운영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상석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스마트서비스는 신규도시 뿐만 아니라 쇠퇴·노후지역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꼭 필요하다”면서 “각 지자체에서는 지역주민이 체감할 수 있고 지속가능한 스마트서비스를 적극 발굴해 주기를 바란다”라고 당부다.

한편, 2023년도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공모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국토교통부 누리집 또는 도시재생종합정보체계에 게시된 공고문과 안내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