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서 본상 수상…'L. Heritage 1947 리필스테이션'
LG생활건강,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서 본상 수상…'L. Heritage 1947 리필스테이션'
  • 류도훈 기자
  • 승인 2022.08.14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드닷 디자인어워드에서 본상을 받은 LG생활건강 L.Heritage 1947 리필스테이션

【월드경제신문 류도훈 기자】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051900)은 서울 가로수길에 있는 L. Heritage 1947 리필스테이션이 ‘2022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 브랜드&커뮤니케이션(Brands&Communication Design)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 센터(Design Zentrum Nordrhein Westfalen)가 주관하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미국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적 명성의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히며, 매년 창조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을 선정해 시상한다.

L.Heritage 매장은 LG생활건강이 친환경 가치 소비를 추구하는 라이프 스타일을 위해 만든 플래그십 매장으로, 현재 서울 가로수길과 이마트 죽전점에서 운영되고 있다. 이 두 매장에서는 △헤어케어 △오럴케어 △스킨&바디케어 제품의 프리미엄 브랜드들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그린 컬러를 포인트로 미니멀하면서도 모던한 감성을 동시에 담아낸 인테리어로, 한 번 사용하고 버려지는 생활용품 용기들을 수거해 재탄생 시킨 업사이클링(up-cycling) 친환경 인테리어 마감재를 사용한 게 특징이다. 이 공간은 ‘리필 스테이션’과 닥터그루트, 피지오겔, 벨먼 등의 브랜드 체험존으로 구성된다.

대표 공간 ‘빌려쓰는 지구 리필 스테이션’은 LG생활건강의 대표 샴푸와 바디워시 등의 내용물을 원하는 만큼 리필 용기에 소분해 구매할 수 있고, 이를 통해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소비를 경험할 수 있다.

LG생활건강 디자인센터 담당자는 “환경에 대한 인식이 점차 강화되고 리필 상품에 대한 시대적 수요가 증대됨에 따라 고객의 안전과 환경까지 생각한 클린 디자인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생활 속에서 친환경 가치 소비를 실천할 수 있도록 새로운 경험과 서비스를 제공하며 글로벌 수준의 디자인 경쟁력을 높이고자 꾸준히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G생활건강은 2014년에도 에코뷰티 브랜드 ‘비욘드’, 2018년에는 2017 후 브랜드 ‘북’ 등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