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워치, 운동량 측정 정확도 제품 간 성능 차이 보여"
"스마트워치, 운동량 측정 정확도 제품 간 성능 차이 보여"
  • 박규진 기자
  • 승인 2022.08.09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경제신문 박규진 기자】요즈음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스마트워치를 활용해 건강관리를 하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이하 소비자원)이 소비자에게 객관적인 제품선택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스마트워치 8개 브랜드, 8개 제품을 종합적으로 시험·평가했다. 시험 결과, 제품별로 운동량 측정 정확도, 배터리 사용 시간 등의 핵심 성능에 차이가 있어 주로 사용하는 용도, 제품 가격을 고려한 합리적인 제품 선택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소비자원에 따르면 스마트워치 8개 브랜드에 대해 종합적으로 시험·평가한 결과 심박수·걸음수 등의 운동량 측정 정확도, 제품 간 차이가 있었다. 심박수는 운동 중에 측정한 심박수 정확도는 8개 중 6개 제품이 우수했다.

걸음수 정확도는 모든 제품이 우수했고, 운동거리 측정 정확도는 8개 중 5개 제품이 우수했다. △삼성(갤럭시워치4 40mm 알루미늄) △샤오미(레드미 워치2 라이트) △애플(애플워치 시리즈7 41mm 알루미늄 GPS) △어메이즈핏(GTR3 Pro) △핏빗(Versa 3)등이다.

또한, 건강관리·통신 및 편의 기능, 제품 간 차이가 컸다. 건강관리 기능으로는 삼성(갤럭시워치4 40mm 알루미늄) 제품은 심전도·혈압·혈중산소포화도 측정 등의 건강관리 기능이 8개로 가장 많았고, 레노버(S2 Pro), 샤오미(레드미 워치2 라이트)는 3개로 가장 적었다.

심전도·혈압 측정 기능은 각각 의료기기(모바일 의료용 앱)로 허가를 취득해야 한다. 소비자원은 코아(레인2) 제품에는 혈압 측정 기능이 포함돼 있으나, 의료기기로 허가를 받지 않아 소관부처인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해당 사실을 통보할 예정이다.

통신 및 편의 기능은 삼성(갤럭시워치4 40mm 알루미늄), 애플(애플워치 시리즈7 41mm 알루미늄 GPS) 제품은 수신·발신 음성통화, 워치 전용 앱스토어, 멀티 태스킹 등의 통신 및 편의 기능이 11개로 가장 많았고, 레노버(S2 Pro) 제품은 통신 및 편의 기능이 없었다.

스마트폰·스마트워치 찾기, 카메라 원격 촬영 등 일반 보유기능은 삼성(갤럭시워치4 40mm 알루미늄) 제품이 14개로 가장 많았고, 레노버(S2 Pro) 제품이 6개로 가장 적었다.

다음은 배터리 사용·충전 시간등이 제품 간 차이 있었다. 샤오미(레드미 워치2 라이트) 제품이 9.2일로 가장 길었고, 삼성(갤럭시워치4 40mm 알루미늄)과 애플(애플워치 시리즈7 41mm 알루미늄 GPS) 제품이 2.3일로 가장 짧았다.

배터리 충전 시간은 가민(vivomove Sport) 제품이 52분으로 가장 빨랐고, 삼성(갤럭시워치4 40mm 알루미늄) 제품은 125분으로 가장 오래 걸렸다. 스마트워치와 스마트폰의 연결 안정성, 전화·문자·각종 알림 수신 등 연동 성능을 확인한 결과, 레노버(S2 Pro) 제품은 스마트워치로 측정된 운동 결과(심박수, 걸음수 등)를 Android OS 스마트폰에 전송하지 못해 연동성이 미흡했다.

또, 안전성 및 기타 품질, 모든 제품에 이상 없었다. 시계줄의 유해물질 안전성, 정전기 방전 내성, 착용・충전 중 온도상승 시험에서 모든 제품이 관련 기준을 만족했다. 방수 성능, 내환경(고온・저온・열충격・고습도) 성능, 시계줄 강도・내구성, 낙하 충격 등 기타 품질은 모든 제품이 이상 없었다.

이에 대해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스마트기기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비교 정보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환경성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