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환경부, '녹색분류체계 확산 위해 MOU 체결
신한은행-환경부, '녹색분류체계 확산 위해 MOU 체결
  • 류관형 기자
  • 승인 2022.07.1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경제신문 류관형 기자】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한국형 녹색분류체계를 통한 녹색금융 활성화 및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고자 ‘녹색분류체계 확산 실천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녹색분류체계’란 녹색경제활동을 정의하는 지침으로 온실가스 감축, 기후변화 적응 등 6대 환경목표 달성에 기여하는 활동을 분류해 더 많은 민간과 공공의 녹색자금이 녹색경제활동에 유입될 수 있도록 지원하면서 녹색위장행위(그린워싱)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개발됐다.

6대 환경목표는 ①온실가스 감축 ②기후변화 적응 ③물의 지속가능한 보전 ④자원순환 ⑤오염방지 및 관리 ⑥생물다양성 보전 등이다.

환경부는 한국형 ‘녹색분류체계’의 적용성을 제고하고 녹색금융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올 4월부터 ‘녹색분류체계 적용 시범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신한은행을 포함한 총 10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은행은 한국형 녹색분류체계의 성공적인 안착과 확산을 위한 협력 의지를 나타냈으며 특히 녹색채권 발행 및 자금 공급 확대를 통해 녹색금융 생태계 조성에 앞장설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녹색경제활동을 촉진하는데 있어 금융권의 역할이 중요함을 인식하고 환경부의 관련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협약에 참여했다”며 “앞으로도 녹색분류체계의 정착과 녹색금융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