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시대 개막' 국제물류산업대전, 14일부터 4일간 개최
'모빌리티 시대 개막' 국제물류산업대전, 14일부터 4일간 개최
  • 김창한 기자
  • 승인 2022.06.14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AI) 기반 자율운송로봇·드론 등 첨단 물류장비 체험
스타트업관서 물류 창업기업의 개발 기술 홍보 및 전시
엔데믹(풍토병) 코로나 세미나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열려

【월드경제신문 김창한 기자】배송 로봇, 택배 드론 등 미래 물류기술의 트렌드를 한 눈에 살펴보고 물류산업의 최신 동향을 파악해 볼 수 있는 국제물류산업대전이 14일부터 4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올해로 12회를 맞는 국제물류산업대전은 한국통합물류협회가 주최하고 국토교통부가 후원해 운송·서비스·보관·물류설비 분야를 아우르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물류 전시회다.

이번 국제물류산업대전에는 물류설비 개발업체, 물류서비스 제공업체 등 134개 기업이 총 650개 전시관을 열어, 첨단 물류장비와 시스템, 서비스 등을 홍보할 예정으로, 물류 로봇·드론, 콜드체인 시스템, 친환경 수소화물차 등 미래 물류 기술을 현장에서 살펴보고, 물류산업의 전망을 예측해 볼 수 있다.

특히, 국토교통 연구개발(R&D) 홍보관과 스타트업관을 별도로 마련해, 국가 물류 R&D의 연구내용과 물류 창업기업들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이 밖에도, 엔데믹 코로나, 스타트업 기업 공동 세미나, 한국물류과학기술학회 학술대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개최될 예정이다.

한편, 스마트물류센터 인증제도와 관련해 전시회 방문기업을 대상으로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설명회와 상시 상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스마트물류센터 인증제도는 AI 기반 화물처리, 물류센터 자동화 등 스마트 물류기술을 활용한 물류시설을 인증하는 제도로, 인증받은 물류센터에 대해 투자비의 일부를 보전 중이다.

개막식에 참석한 백승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인 지금이 우리의 물류산업을 혁신하고 물류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면서 “물류 인프라 첨단화, 물류R&D 강화, 물류 스타트업 육성 등 물류산업의 혁신을 위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