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재촉하지 않기"‥정부, 12개 음식배달앱과 '맞손'
"배달 재촉하지 않기"‥정부, 12개 음식배달앱과 '맞손'
  • 김창한 기자
  • 승인 2022.01.20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12개 음식 배달 플랫폼 기업, 배달 플랫폼 종사자의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 조성을 위한 협약 체결

【월드경제신문 김창한 기자】고용노동부(장관 안경덕)는 20일 오후 3시, 12개 음식 배달 플랫폼 기업 및 국토교통부, 경찰청과 함께 배달 플랫폼 종사자의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부터 고용부와 배달플랫폼 업계 및 관계부처가 함께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마련했다.

이번에 협약한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플랫폼을 통해 사고 예방, 교통법규 준수 등 안전정보를 제공하고, 종사자의 사고를 유발하지 않도록 플랫폼을 운영한다. 종사자의 사고 사례, 날씨.도로 상황 등 위험요인 대비 방법, 사고 대응 방법 등에 대한 교육과 정보를 제공한다.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에 따른 소화물 배송대행업 인증제 및 공제조합 설립 과정 등에 참여하기 위해 노력한다.

또한, 종사자 대상 배달 재촉, 음식 배달과 무관한 요구 및 특정 배달 방법 강요 개선 등을 위한 사회적 인식 개선을 위해 노력한다. 종사자의 휴식 공간 확보, 고용·산재보험 가입 확대 등에 필요한 홍보.안내 비용 지원 등 가능한 수단을 활용한다 등이다.

이에 대해 정부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지난해 배달 플랫폼 사업장 점검과 실태조사 결과 확인된 종사자의 안전의식 미흡, 음식점.주문고객의 배달 재촉 등을 업계와 함께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번 협약은 여러 기업이 자율적.자발적으로 종사자 안전을 위해 협력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라면서 “배달산업에 안전 문화가 확산되고, 종사자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이 우리 사회에 안전한 배달을 자리 잡게 하는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