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APP, 보이스피싱·스미싱도 잡는다
한화생명 APP, 보이스피싱·스미싱도 잡는다
  • 류관형 기자
  • 승인 2022.01.06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앱 보이스피싱 방지 시스템 구축
‘한화생명APP’ 실행시 휴대폰 내 악성 어플 실시간 탐지 후 삭제 안내
금융 사고 사전 방지로 적극적 소비자 보호 실천

【월드경제신문 류관형 기자】한화생명의 대표앱인 ‘한화생명 APP’이 더욱 스마트해졌다. 한화생명이 한화생명 APP 이용자들을 위한 보이스피싱 방지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6일 밝혔다.

고객이 한화생명 APP을 실행하는 순간 고객의 휴대폰에 ‘악성APP(해킹·가로채기 등) 또는 ‘원격제어 APP 구동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한다. 의심되는 APP이 발견될 경우 고객에게 팝업으로 안내하고 삭제할 수 있도록 한다.

이 방지 시스템은 대다수의 고객이 사용하고 있는 안드로이드 운영체계 휴대폰에 적용되며, 원격제어APP이 감지됐을 경우에는 한화생명 APP이 구동되지 않도록 안전장치를 마련했다.

이를 통해 신용대출, 보험계약대출, 보험금 신청 등의 업무를 진행할 때 발생할 수 있는 금융사고를 사전에 막을 수 있다.

또한, 한화생명 APP을 통해 업무를 진행하지 않는 경우에APP을 실행하는 것만으로도 휴대폰의 악성앱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한화생명은 고객의 정보노출 위험 및 다른 금융기관의 금융거래 중 사고위험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생명 앱은 공인인증서 없이 간편비밀번호의 등록만으로 보험계약 대출, 보험금청구, 보험계약조회 등의 업무를 안전하고 간편하게 처리가 가능해 앱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한화생명은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앱 이용자들의 위험을 제거하고 금융사고 발생 위험을 사전에 차단하는 적극적인 소비자보호 활동에 나서는 것이다.

임석현 한화생명 융자사업부 상무는 “보이스피싱, 메신저피싱 등 금융사기가 늘어나고 있어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번 시스템을 마련했다. 비대면 거래에 익숙하지 않은 고객들까지 보호하기 위해 금융사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며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의 금융사고를 막기 위해 안전장치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