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고속도로 휴게소 도착 전 음식 주문·결제 가능"
"스마트폰으로 고속도로 휴게소 도착 전 음식 주문·결제 가능"
  • 김용환 기자
  • 승인 2021.12.31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도로 휴게소 166개소에서 비대면 주문서비스 이용 가능
전기·수소차 충전시설 정보도 앱(App)으로 편리하게 확인

【월드경제신문 김용환 기자】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결제시장이 확대되고 고객 요구가 변화함에 따라, 고속도로 이용환경에서도 비대면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국토부와 도로공사에 따르면 휴게소 도착 전에 음식을 미리 주문·결제해 대기 시간을 줄이고, 대인 접촉도 줄일 수 있는 '비대면 주문 서비스'는 166개 휴게소에서 이용 가능하며, 내년에는 휴게소 199곳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비대면 주문 서비스’의 이용 방법은 마트폰 앱(네이버, 페이코 등)을 통해 휴게소 검색 후 음식을 주문·결제 →‘조리 완료’ 알림메시지가 도착하면 음식을 수령할 수 있고, 휴게소 테이블 또는 배너에 있는 ‘QR코드’를 스마트폰 카메라로 촬영해 음식을 주문할 수도 있으며, 휴게소 무인결제 시스템(키오스크)도 내년까지 휴게소 전체로 확대할 예정이다.

도로공사가 운영하는 고속도로 교통정보앱(App)을 이용하면 휴게소별로 전기·수소차 충전시설 유무 및 운영시간 등 관련 정보를 휴게소에 도착하기 전에 미리 파악할 수 있다.

전기차 충전소는 해당 휴게소의 충전기 설치 현황, 충전기별 출력·충전방식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향후 충전기 고장 현황 및 사용 중 여부도 표시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수소충전소는 해당 휴게소의 수소충전소 운영 여부, 동시 충전 가능한 차량 대수, 충전 가격 및 운영 시간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친환경 충전정보 제공 서비스’의 이용 방법은 스마트폰 ‘고속도로 교통정보’ 앱(App)에서 ‘교통지도’ 하단 ‘전기·수소’ 선택 →원하는 휴게소 선택 →세부정보 확인 등이다.

셀프주유소 미납통행료 납부 서비스는 주유하는 동안 미납통행료를 비대면으로 조회·납부할 수 있는 '셀프주유소 미납통행료 납부 서비스'도 현재 80개 셀프주유소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셀프주유소 미납통행료 납부서비스’의 이용 방법은 주유 시작 → 셀프주유기 화면에 차량번호 입력 → 미납 통행료 결제 → 주유 영수증 및 미납 통행료 영수증 출력 등이다.

장순재 국토부 도로정책과장은 “비대면 사회로의 변화에 발맞춰 고속도로에도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를 도입하여 국민들이 고속도로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