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국내선 비즈니스 클래스 탑승율 80%"
아시아나항공 "국내선 비즈니스 클래스 탑승율 80%"
  • 김창한 기자
  • 승인 2021.12.06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제주 전 노선 대상 특가 이벤트 진행, 비즈니스 클래스 최저 8만8800원부터
▲아시아나항공 A321 neo

【월드경제신문 김창한 기자】아시아나항공(대표 정성권)의 국내선 비즈니스 클래스가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지난 11월 5일, 국내선 비즈니스 클래스 운영 재개 이후 한 달간 약 1만3500여명의 승객이 아시아나항공의 국내선 비즈니스 클래스를 이용, 탑승율이 80%에 달했다고 6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하루 평균 40편을 운항하며 540여석의 비즈니스 클래스 좌석을 운영하는 김포-제주 노선의 경우, 8일 연속 전석 만석을 달성하는 등 지난 한 달간 80%의 탑승률을 기록했고, 국내선 비즈니스 클래스는 편안하고 쾌적한 좌석과 프리미엄 서비스로 중 · 장년층 고객부터 MZ세대 고객 니즈까지 모두 충족시키는 서비스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12월 연말 시즌을 맞아 더 많은 고객들이 비즈니스 클래스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제주 노선(김포-제주, 광주-제주, 청주-제주,여수-제주, 대구-제주) 대상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 기간 중 비즈니스 클래스 특가 항공권은 최저 8만8800원으로, 오는 7일부터 14일까지 구매 가능하다. 해당 이벤트 관련 상세한 내용은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은 국내선 전 노선에 A321(12석), A330(30석) 기종을 투입해 비즈니스 클래스를 운영 중이다. 국내선 비즈니스 클래스 이용 고객에게는 △30KG 무료 수하물 △라운지 이용 (김포공항, 제주공항) △비즈니스 클래스 카운터 이용(일부 공항 우수회원 카운터와 통합운영) △항공기 우선 탑승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