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용 반도체 부족' 한국타이어, 3분기 영업益 1808억‥전년比 19.5%↓
'차량용 반도체 부족' 한국타이어, 3분기 영업益 1808억‥전년比 19.5%↓
  • 김용환 기자
  • 승인 2021.11.02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비중 약 36.4%로 전년동기 대비 2.4%포인트 성장
주요 시장인 한국, 중국, 유럽, 북미 모두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비중 상승
글로벌 타이어 성능 테스트에서 연속 1위하며 독보적인 품질 경쟁력 뽐내

【월드경제신문 김용환 기자】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가 올해 3분기 글로벌 연결 경영실적 기준 매출액 1조8294억원과 영업이익 1808억원을 발표했다.

1일 한국타이어에 따르면 글로벌 Top Tier 수준의 품질 경쟁력을 바탕으로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이 약 36.4%를 차지해 전년동기 대비 2.4%포인트 상승하며 질적 성장을 이어갔다.

특히, 주요 시장인 한국, 중국, 유럽, 북미 모두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이 상승했다. 먼저 중국 시장은 43.4%로 전년동기 대비 9.8%포인트 올랐으며, 유럽 시장은 전년동기 대비 3.6%포인트 상승, 그리고 한국과 북미 시장 역시 상승해 성장을 견인했다.

반면, 차량용 반도체 부족에 따른 신차용 타이어 공급 감소, 선복 문제 등 글로벌 물류대란과 원자재 가격 상승 요인으로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 3.0%, 영업이익이 19.5% 감소했다. 여기에 한국공장(대전공장 및 금산공장)은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이 약 7.6% 가량 하락했고,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됐다. 앞으로도 한국공장의 수익성 회복은 지속적인 과제다.

한국타이어는 이처럼 어려운 여건 속에도 교체용 타이어의 계속적인 판매 수요로 전분기 대비 매출액이 1.3% 상승하는 저력을 보이기도 했다. 특히 하반기에는 글로벌 자동차 전문지가 진행하는 타이어 성능 테스트에서 올웨더(All Weather), 여름용, 겨울용 타이어까지 모든 세그먼트를 정복하며 독보적인 성적으로 1위를 휩쓸고 있다.

지난 9월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빌트 알라드(Auto Bild Allrad)’가 실시한 ‘2021 SUV용 올웨더 타이어 테스트’에서 ‘키너지 4S 2 X’가 유일하게 ‘뛰어난(Outstanding)’ 등급을 받으며 1위를 차지했다.

영국 자동차 전문지 오토 익스프레스(Auto Express)가 진행한 ‘2021 여름용 타이어 테스트’에서 ‘벤투스 S1 에보3’가 1위에 올랐다. 또 독일 고성능 전문지 ‘아우토 빌트 스포츠카(Auto Bild Sportscars)의 ‘2021 겨울용 타이어 테스트’까지 ‘윈터 아이셉트 에보3’가 1위를 거머쥐며 놀라운 성과를 이룩했다.

이와 함께 프리미엄 OE 시장과 전기차 분야에서 지속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 포르쉐 파나메라(The new Porsche Panamera)에 초고성능 타이어 ‘벤투스 S1 에보 Z’를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하고 있으며, 한국타이어 전기차 전용 타이어 ‘키너지 AS EV’를 장착하고 진행한 폭스바겐의 ‘ID.4 미국 투어’ 프로젝트가 세계 신기록(GUINNESS WORLD RECORDES)을 수립하기도 했다.

한국타이어는 올해 매출액 7조 이상 달성을 목표로, 4분기에도 프리미엄 브랜드 경쟁력 강화를 통한 주요 시장 고인치 타이어 판매 확대, 프리미엄 완성차와 파트너십 확장, 전기차 시장 선점 등에 계속 집중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