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4년 내 환경분야 녹색산업 일자리 8만개 창출
환경부, 4년 내 환경분야 녹색산업 일자리 8만개 창출
  • 박규진 기자
  • 승인 2021.09.09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융합기술인재 2만명도 양성…대통령직소 일자리위원회에서 의결

월드경제신문 박규진 기자환경부는 그린뉴딜 등 녹색산업에 대한 투자 확대를 통해 2025년까지 환경일자리 8만개를 창출하고 녹색융합기술인재 2만명을 양성하는 환경분야 녹색산업 일자리 창출전략(이하 추진전략)’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3대 전략과 9개 추진과제로 구성된 이번 추진전략은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대통령 직속 제21차 일자리위원회에서 상정의결됐다.

환경 일자리 창출을 위한 3대 전략은 유망 신산업 성장저변 구축 청년과 지역을 중심으로 기업지원을 통한 고용여력 확보 생산-금융-사람이 함께하는 지속가능한 일자리 지원기반 구축 등이다.

9개 추진과제 가운데 기후변화저탄소 경제시대에 부합하는 미래유망 녹색산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해 폐배터리 등 미래 폐자원을 활용하는 산업기반 구축 하수도 분야에 정보통신기술(ICT) 등 최신 기술을 접목 수열폐자원 등 다양한 친환경에너지의 활용 분야 찾아내기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환경일자리 고용 여력 확충을 위해선 우수기술을 보유한 중소환경기업에 사업화실증화상용화를 위한 지원 확대 녹색융합클러스터 등 지역별 성장거점 조성 녹색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 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밖에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 및 할당업체 대상 감축설비 설치 지원 등 기업의 저탄소화 지원 정책자금 융자, 녹색펀드 운용, 이차보전 지원 등 2025년까지 녹색금융 24000억원으로 확대 미래수요와 필수역량을 고려한 전략적 신기술 인재양성 등도 추진한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저탄소, 순환경제를 기반으로 하는 녹색산업을 어떻게 육성하느냐가 앞으로의 미래를 결정할 것이라며, “녹색산업 육성을 기반으로 하는 환경분야 일자리 창출 추진전략을 차질 없이 추진해 국가경쟁력과 양질의 환경일자리를 늘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