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보험·신사업·전략’ 3부문 체제로 조직 개편
한화생명, 보험·신사업·전략’ 3부문 체제로 조직 개편
  • 류관형 기자
  • 승인 2021.09.01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시장 선도위해 디지털 신사업 영역 구체화 및 사업 추진력 가속화
대형사 첫 제판분리 후 보험상품 제조기능 강화 등 경영모델 고도화
3부문(보험, 신사업, 전략)에 자율성 부여로 시장변화 즉각 대응

【월드경제신문 류관형 기자】한화생명(대표이사 여승주)이 1일자로 기존 보험비즈니스를 기반으로 지속 성장 가능한 신사업 발굴 및 실행을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포화상태에 이르고 있는 기존 보험업 중심의 사업구조를 넘어서 중장기적 시각을 통해 금융의 비전 및 새로운 전략수립이 필요하다는 것이 출발선이다.

이에 기존 사업 중심의 성장 전략이나 동종 업계의 유사한 전략이 아닌 보험업계를 넘어선 핵심 신사업 영역을 조기에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금융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실행력을 확보하고, 미래 성장동력의 사업화에 속도를 올려 회사의 미래가치와 기업가치 극대화를 추진한다.

디지털기반의 신사업 영역은 오픈 이노베이션(OI), 드림플러스(DP) 등을 활용한 CIC(Company in Company)형식의 조직을 적극 지원해 사업화를 신속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한화생명은 이번 조직개편에 따라 ‘보험, 신사업, 전략’의 ‘3부문’ 체제로 꾸려진다. ‘3부문’은 각각의 인사·기획 등 최대한의 자율성을 가진 조직으로 부문별 주도적인 협업과 가치 극대화를 추구하고 시장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예정이다.

부문별 책임경영 및 부문간 상호협력강화를 통해 사업 실행력을 제고한다. 보험부문은 지난 4월 한화생명금융서비스의 물적분할에 따른 제판분리에 따라 역할 변화가 필요했다.

이에 상품 제조·개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상품 연구, 유지, 지원을 일원화한 상품전략실을 신설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강화한다.

신사업부문은 디지털 금융사로의 위상강화를 위한 다양한 디지털기반 신사업의 발굴·기획·사업화를 담당한다. 지난 1월에 새롭게 도입된 노드를 통해 자율책임하에 단위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전략부문은 회사 가치 증대를 위한 미래 사업 전략 수립 및 경영 전반의 프로세스 개선에 집중한다.

특히 대표이사 직할로 미래경영위원회를 신설했다. 미래경영위원회의 역할은 실질적인 컴퍼니빌딩 실행 조직으로 보험·신사업·전략 부문의 상호협업하에 OI, DP등을 활용한 외부 파트너십 연계로 조기 사업화를 위한 패스트트랙을 지원한다.

디지털연금, 암특화 TF 등이 이번에 신설됐다. 이밖에도 경영전략실을 신설해 전사 비전수립, 사업포트폴리오 개선, M&A 발굴 등 지속성장을 위한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할 예정이다.

한화생명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각 부문별로 자율성을 부여해 금융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실행력을 확보하고, 제판분리 이후 미래성장 동력의 사업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