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대우건설 매각 특혜 의혹' 산업은행에 질의..."증흥건설의 재입찰 투명하게 공개해야"
참여연대, '대우건설 매각 특혜 의혹' 산업은행에 질의..."증흥건설의 재입찰 투명하게 공개해야"
  • 김홍중
  • 승인 2021.07.12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경제신문 김홍중 기자]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가 중흥건설에 대한 대우건설 매각과 관련, 중흥건설의 재입찰 관련 정당성 문제와 향후 회생기업 매각 시 재입찰 요청 대응 여부 등을 산업은행에 12일 질의했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2010년 산업은행에 대우건설을 재매각한 후 2017년 10월 산업은행(자회사 KDB인베스트먼트 지분율 50.75%)은 대우건설 주식매각 작업에 나섰다. 

그러나 유력한 매각 우선 협상 대상자였던 호반건설은 당시 대우건설의 사업 부실 등을 이유로 인수 의향을 철회했다. 

중흥건설 홈페이지 캡처.
중흥건설 홈페이지 캡처.

산업은행은 올해 또다시 대우건설 주식매각을 시도하고 있다. 지난 5일 KDB인베스트먼트는 중흥컨소시엄을 매각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했다. 

참여연대는 이 과정에서 제기된 매각 관련 특혜 문제에 대해 산업은행에 질의서를 보냈다.

지난달 25일 진행된 본입찰에서 중흥건설은 2조3000억원, DS네트웍스 컨소시엄은 1조8000억원으로 기재했다. 이후 KDB인베스트먼트는 지난 2일 중흥건설과 DS네트웍스 컨소시엄을 대상으로 재입찰을 진행했다. 

재입찰 시 중흥건설은 2000억원을 깎아 2조1000억원으로 수정된 입찰가를 제시했고, 지난 5일 중흥건설은 우선 협상 대상자로 다시 지정됐다. 

참여연대는 “재입찰은 중흥건설의 인수조건 조정 요청에 따른 것으로 인수 가격이 높다는 이유로 재입찰한 경우는 업계에서 매우 드문 사례”라고 했다.

2010년 당시 산업은행이 대우건설 인수와 유상증자 등에 투입한 공적자금만 3조2000원 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참여연대는 “본입찰 이후 매수의향자의 요구만으로 2000억원을 깎아주었다면 산업은행은 국고를 낭비했다는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며 “이는 대우조선해양 매각 당시에도 유사하게 지적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을 살리기 위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투입한 공적자금만 최소 7조1000억원이며 출자 전환과 영구채, 유상증자 등을 포함하면 들어간 공적자금이 13조 원이 넘는다는 분석도 있다. 

참여연대는 “막대한 세금이 투입된 대우조선해양을 2019년 1월 현대중공업에 매각하기로 합의한 후 산업은행이 손에 쥐게 되는 것은 2조1000억원의 한국조선해양 주식뿐”이라며 “이번 대우건설 재입찰에서 보듯 공적자금으로 인수한 회생기업의 매각 추진 시 산업은행이 그 과정을 국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 세금이 투입돼 회생시킨 기업을 또 다른 기업에 근거 없이 헐값 매각하는 경우가 있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