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 프레딧-LPGA, 그린 서포트 파트너십 체결
hy 프레딧-LPGA, 그린 서포트 파트너십 체결
  • 류도훈 기자
  • 승인 2021.04.0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A 스타들과 ‘그린캠페인’ 진행, 선수 기부 용품 판매와 수익금 기부로 환경보호 앞장
LPGA 스타의 일상 속 환경보호 위한 생활 실천으로 선한 영향력 기대
hy, 온라인몰 ‘프레딧’ 론칭과 함께 친환경 경영 강화...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천할 것

【월드경제신문 류도훈 기자】LPGA(미국프로여자골프)가 유통전문기업 hy와 ‘그린 서포트 파트너십’을 맺고, 국내에 론칭하는 ‘프레딧 그린캠페인’에 동참한다고 6일 밝혔다.

프레딧 그린캠페인’은 자연과 동물을 존중하고 깨끗한 지구를 만들기 위한 친환경 캠페인이다. 이번 캠페인의 일환으로 LPGA 선수들이 자신의 골프 용품을 기증해 판매하는 이벤트가 진행된다. 온라인몰 ‘프레딧’에서 진행하며 참여문화 전파와 자원 선순환에 촛점을 맞췄다.

지난 4월 5일, LPGA 선수들이 기증한 골프 용품 판매를 1차로 시작했으며, 앞으로 3주 간격으로 연중 진행한다. 이벤트 페이지에서 LPGA 선수의 기부 용품을 선택한 후, 댓글로 구매 참여 신청을 하면 된다. 당첨자는 2주후 추첨을 통해 선정한다.

hy 프레딧에 따르면 수익금 전액은 사회적 기업 ‘아름다운가게’에 전달하여 환경보호를 위한 활동에 사용된다. 전인지, 리디아 고, 다니엘 강, 박인비, 김세영 등 국내외 골프스타 선수들이 이번 캠페인을 위해 골프 클럽, 친필사인 모자, 골프화 등 직접 사용하던 용품을 기증했다.

캠페인에 참여하는 LPGA 선수들은 그린파트너로서 ‘지구를 살리는 착한 습관’ 알리기에도 앞장선다. 그린캠페인의 메시지를 담은 프레딧 X LPGA 영상 ‘What’s your Fredit’ 편을 통해 일상 속 작지만 소중한 습관을 알리며 선한 영향력을 전파할 예정이다. ‘텀블러 사용’, ‘동물 보호를 위한 마스크 줄 끊어 버리기’, ‘안쓰는 물건 기부하기’로 구성된 영상은 골프채널 및 프레딧 공식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승호 hy 멀티 M&S 부문장은 “프레딧과 LPGA가 함께 하는 ‘그린캠페인’은 다음 세대들을 위해 깨끗한 지구를 물려주기 위한 취지로 기획했다” 며 “자원 선순환을 통한 환경보호의 가치를 되새기고 소비자들에게 더욱 의미 있는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20년 12월 론칭한 온라인몰 ‘프레딧’은 다양한 활동으로 ‘올바른 삶을 위한 착한 소비습관’을 알리고 있다. ‘프레딧 라이프’는 유기농, 천연, 비건, 친환경 상품을 선별하여 판매하는 온라인몰이다. 환경을 생각하는 브랜드를 엄선해 판매하고 있다. 배송 시에도 박스를 사용하지 않고 종이 쇼핑백에 담아 포장재를 최소화해 소비자에게 제공하며 ‘제로 웨이스트’ 실천에도 앞장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