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전기차 보조금 지원 접수 시작한다
2021년 전기차 보조금 지원 접수 시작한다
  • 이영란 기자
  • 승인 2021.02.19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경제신문 이영란 기자] 서울시는 올해 전기차 보조금 신청을 오는 23일부터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에서 접수한다.서울시는 올해 1천419억원을 투입해 친환경 전기차 1만1779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부문별로는 민간(개인·법인·기관) 1만173대, 버스·택시 등 대중교통 411대, 시·자치구 공공 295대다.차종별로는 △승용차 5231대 △화물차 2105대 △이륜차 420대 △택시 300대 △버스 123대다.

전기 승용차는 정부 방침에 따라 올해부터 차량 가격에 따라 보조금을 차등 지원한다.차량 가격 6000만원 미만은 보조금 전액(국·시비 최대 1200만원)을, 6000만원 이상~9000만원 미만은 보조금의 50%를 지원한다. 9000만원 이상 차량은 보조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현대차 코나(기본형 PTC·HP)와 기아차 니로(HP)의 경우 국고보조금 800만원에 서울시 보조금 400만원을 더하면 총 1200만원을 지원받는다. 전기 화물차는 현대차 '포터Ⅱ 일렉트릭'과 기아차 '봉고' 등에 국비 1600만원, 시비 800만원 등 총 2400만원이 지원된다.

대기질 개선을 위해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을 폐차한 뒤 전기차를 구매할 경우에는 구매보조금과 별도로 70만원을 지원받는다.

서울시는 올해부터 산하기관에서 업무용 승용 차량을 새로 구매하거나 임차할 때 반드시 전기·수소차를 도입하도록 의무화했다. 전기차 보급 확대 정책과 시민들의 관심에 힘입어 지난해 말 기준 서울에 등록된 전기차 누적 대수는 2만3393대로, 전년 동기 대비 56.5% 급증했다.

이 밖에 다른 도시도 전기차 보조금을 지원한다. 수원시는 전기화물차 170대, 전기승용차 400대, 전기이륜차 120대 등 모두 690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전기 승용·화물차는 공고일 기준 수원시에 2개월 이상 거주한 수원시민·단체·법인, 전기이륜차는 공고일 기준 1개월 이상 거주한 시민·단체·법인이 신청할 수 있다.

광주시도 올해 전기차 1200대, 전기이륜차 200대 등 모두 1400대의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 신청을 22일부터 접수받는다. 신청 자격은 신청일 전날까지 광주에서 3개월 이상 주민등록이 된 거주자, 광주 내 사업장이 위치한 기업과 단체 등이고 출고 순으로 보급하며 사업비가 소진될 경우 조기에 사업이 종료될 수 있다.

전기차 대상 차종은 승용 43종, 화물 13종 등 16개사 56종이며, 전기이륜차 대상 차종은 경형 30종, 소형 16종, 대형·기타형 13종으로 29개사 59종이다. 지원 차종은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