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유해‧위험성 신규 화학물질 86종 공표
고용부, 유해‧위험성 신규 화학물질 86종 공표
  • 박규진 기자
  • 승인 2020.11.27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하거나 위험한 화학물질 86종 확인, 노동자 보호조치 안내

【월드경제신문 박규진 기자】올해 신규화학물질은 총 253종 중 86종이 유해하거나 위험한 화학물질로 확인됐다.

고용노동부(이하 고용부)는 올해 제조·수입된 신규화학물질의 명칭과 유해성‧위험성, 노동자 건강장해 예방 조치사항 등을 27일 공표했다. 이번에 공표한 신규화학물질은 총 253종이며, 이 중 86종이 유해하거나 위험한 화학물질로 확인됐다.

유해하거나 위험한 86종 화학물질에는 피부 또는 눈에 접촉 시 피부를 부식시키거나 시력이 저하되는 등의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P-아미노메틸포스폰산, 피부에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4,4‘-비페닐디카보닐클로라이드, 물속에 서식하는 동식물의 성장을 저해할 수 있는 2-브로모비페닐 등이 있다.

고용부는 유해하거나 위험한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해 해당 물질을 제조하거나 수입하는 사업주에게 환기시설 설치, 보호 안경‧장갑 지급 등 적절한 노동자 건강장해 예방 조치사항을 통보했으며, 취급 노동자가 이 물질들의 유해성·위험성을 파악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물질안전보건자료(MSDS)에 해당 물질의 유해성·위험성 정보를 반영해 사업장에 게시하고 비치하도록 했다.

물질안전보건자료(MSDS)는화학물질에 대한 정보전달을 목적으로 유해성‧위험성 정보, 명칭 및 함유량, 취급 및 저장 방법 등을 기재한 일종의 ‘화학물질 취급설명서’를 말한다.

박영만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이번 공표는 노동자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에게 신규화학물질의 유해성과 위험성을 알리는 데 의미가 있다” 라며 “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신규화학물질을 다룰 수 있도록 사업주는 반드시 노동자 건강장해 예방 조치사항을 준수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