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키자니아'서 자율주행 방역 서비스 시범 운용
KT, '키자니아'서 자율주행 방역 서비스 시범 운용
  • 박규진 기자
  • 승인 2020.11.03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키자니아, 자율주행 방역 서비스를 통한 ‘안심 키자니아 캠페인’ 추진
다중문화이용시설 대상 방역 혁신으로 대국민 안심 서비스 선도
모델들이 KT 자율주행 방역 서비스를 제공하는 ‘캠피온’을 중심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월드경제신문 박규진 기자】KT(대표 구현모)가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어린이 직업 체험 테마파크인 ‘키자니아’ 서울에서 자율주행 기술에 기반을 둔 방역 서비스를 시범 운용한다고 3일 밝혔다.

KT가 이번에 키자니아에서 시범 운용하는 자율주행 방역 서비스는 지난달 KT East사옥에서 첫 선을 보인 자율주행 방역 로봇 ‘캠피온’을 통해 제공된다. 캠피온은 KT가 이번 시범운용을 위해 초기 단계부터 협업한 벤처기업 ‘도구공간’과 함께 기획한 로봇이다. 여기에 자율 주행 방역 서비스를 클라우드 상에서 원격으로 제어하는 서비스형 관제 소프트웨어(SaaS)인 KT ‘모빌리티 메이커스’도 활용된다.

캠피온은 고도의 실내 자율주행을 기반으로 UVA(장파장 자외선), UVC(단파장 자외선) 출력과 소독액 분사 기능을 보유한 방역 로봇이다. KT는 모빌리티 메이커스를 통해 캠피온의 방역 기능과 운용 시간 등을 제어하는 등 자율주행 방역 서비스를 구현한다.

모빌리티 메이커스는 웹 접속이 가능한 환경이면 어디에서든 실시간으로 캠피온의 위치를 모니터링 할 수 있다. 특히 배터리 잔량과 소독액 사용량, 장애여부 등도 원격지에서 한꺼번에 확인이 가능한 대시보드를 제공해 실시간 방역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다.

KT는 키자니아에서의 자율주행 방역 시범 운용을 시작으로 다중문화이용시설 및 건물 내 공용공간에 모빌리티 메이커스와 캠피온을 활용한 자율주행 방역 서비스를 본격 사업화할 예정이다.이를 위해 캠피온의 방역 활동에 대한 소독필증 발급이 가능하도록 방역당국의 인증절차도 마친 상태다.

한편 KT는 지난 5월 KT 서부물류센터에서 ‘나르고’, ‘따르고’를 이용해 운반 업무를 보조하는 자율주행 물류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해 다른 산업영역의 혁신을 지원하고 있다.

KT 커넥티드카비즈센터장 최강림 상무는 “생활 방역이 새로운 일상인 ‘뉴 노멀’로 떠오르고 있다” 며 “이번 자율주행 방역 서비스를 시작으로 KT의 자율주행 기술을 실생활에 쓰임새 있게 적용해 산업의 혁신을 주도하고,국민의 삶을 변화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