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부식 걱정하는 소비자, 국산차보다는 수입차 선택한다
자동차 부식 걱정하는 소비자, 국산차보다는 수입차 선택한다
  • 이영란 기자
  • 승인 2020.09.15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경제신문 이영란 기자】국산차를 구매한 고객들의 가장 큰 고민은 '차체 부식'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국산자동차 부식 문제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며, 자동차를 부정적인 의미의 소비재로 인식하게 만드는 이유가 되고 있다.

소비자들이 생각하는 국산차의 고질적 문제인 차체 부식은 부위 별로 배기통(머플러), 도어(문짝), 뒷바퀴 펜더 순으로 많이 나타났고 발생 건수는 수입차의 2~5배에 달했다. 

지난 몇년간 크게 개선되기는 했지만 건수 면에서 수입차에 비해 훨씬 많고 특별히 개선이 어려워 보이지 않는 부위에 부식이 많다는 점에서 아직도 갈 길이 멀어 보인다.

자동차 조사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는 제19차 조사에서 새 차 구입 후 1년 이상 경과한 모든 소비자(3만4000여명)에게 부식 발생 부위를 3개 영역(도장면, 하부, 기타)으로 나누고, 도장면 7개 부위, 하부 5개 부위, 기타 1개 등 총13개 부위에 대해 물었다. 

부식이 있었다고 지적된 부위 수의 100대당 평균을 산출해 '100대당 부식 발생 부위 수(CPH; Corrosion Per Hundred)'를 구했다. 도장면과 하부의 부식을 보유기간 '1~5년', '6~10년', '11년 이상'으로 나누고, 국산차와 수입차별로 정리했다.

조사 결과 국산차가 수입차보다 도장면 내구성이 특히 취약했다. 초기에는 국산차와 수입차 간에, 도장면과 하부 간에 부식 건수 차이는 별로 없었지만 연한이 지나면서 국산차 부식 발생이 크게 늘었고 도장면 부식이 확연히 증가했다. 사용연한 별로 5년 이내에는 부식이 많지 않고, 국산-수입 간의 차이도 2배 수준으로 크지 않다. 이 차이는 11년 이상이 되면 3~5배 수준으로 확대되고, 도장면에서 훨씬 커졌다.

부식 발생부위를 보다 구체적으로 확인하기 위해 사용 연한 6~10년 차량의 부위 별 부식 발생 수를 도장면과 하부로 나눠 살펴봤다. 국산차의 도장면 부식은 △도어(6.0건)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뒷바퀴 펜더(4.2건) △앞바퀴 펜더(2.8건) △후드(2.1건)의 순이었다. 수입차는 도어가 2.0건으로 가장 많았고 나머지는 모두 1.0건 이하였다.

국산차의 하부에서는 △배기통이 7.5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스펜션 부분(3.9건) △하체프레임(3.8건) △사이드실 패널(2.7건)이 그 뒤를 따랐다. 수입차 역시 가장 많은 것은 배기통이었으나 1.6건에 그쳤다. 각 부위별로 국산-수입을 비교하면 단 하나(앞바퀴 펜더, 2.8배)를 제외한 전 부위에서 국산의 부식 부위수는 수입차의 3배 또는 그 이상이었다.

자동차 부식은 누가 뭐래도 심각한 품질 문제의 하나다. 국산차 신뢰를 깎아 먹는 고질적인 결함이라는 지적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현대-기아차의 부식 문제는 지난 3년간 크게 개선됐지만 수입차 수준을 따라잡으려면 아직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고객 안전을 위협하고 차량 수명을 단축해 '자동차의 암'에 비유되는 이런 결함이 수입차의 3배 이상으로 계속 남아 있다는 것은 국산 자동차 제조사의 관심이 과연 품질이나 고객 만족에 있는 것인지 의심케 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