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해보험, ‘빅데이터 자문·판매 서비스’​ 부수업무 자격 획득​
KB​손해보험, ‘빅데이터 자문·판매 서비스’​ 부수업무 자격 획득​
  • 류관형 기자
  • 승인 2020.09.0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정보와 건강정보의 결합으로 금융과 건강이 융합된 차별화된 고객서비스 창출 가능​

【월드경제신문 류관형 기자】K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양종희)은 보험업계 최초로 ‘빅데이터 자문 및 판매 서비스’에 대한 부수업무 자격을 획득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자격을 획득한 ‘빅데이터 자문 및 판매 서비스’ 부수업무는 최근 개정된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고객의 신용정보와 외부 데이터를 비식별정보(가명정보·익명정보·통계정보 등)형태로 결합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업권별 상권분석 및 마케팅 전략 수립 등의 자문 서비스와 관련 데이터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이번 부수업무 자격 획득을 통해 KB손해보험은 데이터 결합 전문 지원기관으로 지정된 신용정보원 및 금융보안원과 협력해 융·​복합된 빅데이터 분석을 활발하게 수행할 수 있게 됨에 따라 보험 분야도 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통한 정보 주체 편익을 제고하는 중요한 축이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KB손해보험은 고객의 건강정보를 기반으로 종합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헬스케어’사업과 고객의 흩어진 금융거래 정보 등을 일괄 수집해서 금융 소비자가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이데이터’사업을 함께 추진하는 등 디지털 산업 경쟁시대에 보험업의 강점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사업 방향을 제시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사업을 추진한 KB손해보험 디지털전략본부는“이번 부수업무 자격 획득을 통해 금융정보와 건강정보의 결합으로 금융과 건강이 융합된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 창출이 가능하게 되었다” 며 “향후KB손해보험은 데이터 관련 사업을 확대해 나가기 위한 전략적 투자와 실행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