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건강한심혈케어보험' 배타적사용권 획득
현대해상, '건강한심혈케어보험' 배타적사용권 획득
  • 류관형 기자
  • 승인 2020.08.14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경제신문 류관형 기자】현대해상(대표이사 조용일·이성재)은 심뇌혈관질환(허혈심장질환·뇌혈관질환) 특화 보험 ‘건강한심혈케어보험’이 독창성과 진보성, 고객 편익 증대를 인정 받아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상품은 죽상경화증, 폐색전증 등을 포함하는 5대혈관질환보장 특약을 신설해 심장 및 뇌에 집중됐던 기존의 혈관 관련 보장을 보다 넓은 신체 범위로 확대해 몸속 구석구석 퍼져 있는 혈관까지 꼼꼼하게 보장한다는 점에서 독창성을 인정받아 배타적사용권 6개월을 획득했다.

또한, 심혈관질환(특정I/특정II) 진단 특약은 보장 범위를 기존의 급성심근경색, 허혈성심장질환에서 부정맥, 심부전, 심정지까지 확대해 고객 편익 증대와 진보성을 인정받아 배타적사용권 3개월을 획득했다.

‘건강한심혈케어보험’은 기존의 진단·수술 위주의 정형화된 보장 대신 심뇌혈관질환의 예방부터 진단→치료(입원·수술)→재활→장애까지 질환적 특성을 고려해 체계적으로 위험을 보장하는 상품으로, 출시 이후 고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우리나라 사망원인 2,3위를 차지하는 심뇌혈관질환은 고혈압, 당뇨 등 선행 질환이나 경증 단계에서 조기 발견하면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상태가 악화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지만, 뇌졸중, 급성심근경색증 등 중증 질환으로 악화될 경우 장애, 소득 상실, 최악의 경우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사회경제적 비용이 큰 대표적인 질병이다.

현대해상 윤경원 장기상품1파트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소비자의 편익은 증대시키고, 사회경제적 비용은 감소시킬 수 있는 차별화된 상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해상은 올해 ‘굿앤굿어린이종합보험Q’를 시작으로 ‘내가 지키는내건강보험’, ‘건강한심혈케어보험’까지 총 3개 상품에서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해 업계 최다 배타적사용권을 보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