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방위 교육, 하반기부터 사이버교육으로 전환
민방위 교육, 하반기부터 사이버교육으로 전환
  • 김창한 기자
  • 승인 2020.06.29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집합교육 4시간 및 비상소집을 사이버교육 1시간으로 대체

【월드경제신문 김창한 기자】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코로나19로 인한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단계가 계속 유지됨에 따라 현재 중단하고 있는 올해 민방위 교육을 하반기부터는 사이버교육으로 전환해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그간 민방위 대원 1~4년 차 145만명은 집합교육 4시간을 실시하고, 5년 차 이상 199만명은 사이버교육 또는 비상소집 1시간을 받아왔다. 올해는 집합교육 시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각 시·군·구에서 위탁교육 방식으로 모든 민방위 대원을 대상으로 사이버교육 1시간으로 대체한다.

그리고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없는 민방위 대원에 대해서는 서면교육도 병행해 실시한다. 방법은 주민센터에서 교재를 수령, 과제물(내용 요약, 문제 풀이 등)을 작성해 30일 내 제출하면 된다.

아울러, 감염병으로 인해 혈액 보유량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어 혈액수급 안정화에 동참하고자 헌혈에 참여한 민방위 대원이 헌혈증을 제출하면 교육 1시간을 이수한 것으로 인정한다.

이에 김명선 행정안전부 민방위심의관은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방역수칙 준수에 전국 민방위 대원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