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대한민국 혁신대상 서비스부문 4년 연속 수상
신한은행, 대한민국 혁신대상 서비스부문 4년 연속 수상
  • 류관형 기자
  • 승인 2020.06.19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용 챗봇 ‘A.I 몰리’플랫폼 구축해 업무 품질 개선 및 고객 편의 향상 노력

【월드경제신문 류관형 기자】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직원용 챗봇 ‘A.I 몰리’ 구축으로 한국표준협회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혁신대상 서비스 부문을 4년 연속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대한민국 혁신대상은 기업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기술·제품·서비스 부문에서 혁신적 성과를 이룬 기업을 선정하고 있으며 신한은행은 △2017년 ‘디지털 창구 전 영업점 확대’ △2018년 ‘디지털 상담서비스 쏠깃(SolKit)’ △2019년 ‘RPA 고도화’에 이어 △‘직원용 챗봇 A.I 몰리’로 4년 연속 혁신대상을 수상했다.

‘A.I 몰리’는 인공지능 기술을 바탕으로 영업현장의 업무처리를 지원하는 지능형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으로 직원들이 업무 관련 지식을 검색하고 확인하는 수준을 넘어 업무 처리에 대한 전체적인 가이드를 챗봇과의 대화를 통해 제공한다. PC, 모바일, 태블릿 등 다양한 업무 환경에서 이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플랫폼으로 만들어져 시간과 장소에 따른 제약 없이 외부 영업 시에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영업점에서 자주 발생하는 업무 25가지를 자동으로 처리해 주는 기능도 갖추고 있다.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를 활용한 재무제표 자동입력, 카카오 플랫폼 기반의 알림톡 안내발송, 창구 기반 인증서와 연동한 증명서류 즉시 제출, 청약주택 현황 조회 및 순위 점검 등의 업무처리가 ‘A.I몰리’에 간단한 명령어를 입력하는 것만으로 가능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은 A.I 몰리’ 구축 등 고객 서비스 혁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고객 중심’을 위한 업무 효율성 향상과 업무 품질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