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형 쉐보레 전기차 볼트 EV 출시, 주목해야 할 변화 3가지는??
2020년형 쉐보레 전기차 볼트 EV 출시, 주목해야 할 변화 3가지는??
  • 이영란 기자
  • 승인 2020.06.09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경제신문 이영란 기자]국내 전기차 시장을 대표하는 모델은 누가 뭐라고 해도 쉐보레 볼트EV이다. 

볼트 EV는 출시한 첫 해 사전계약 당시 2시간 만에 초도물량 400대가 완판됐고, 물량을 대폭 확대한 2018년에도 계약 폭주로 인해 시스템이 마비될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모델이다. 

국내 전기차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왔던 쉐보레 볼트 EV가 새로운 모델을 출시한다. 이번에는 어떤 변화로 국내 전기차 시장에 센세이션을 일으킬 지 확인해본다.

1. 동급 최장 주행거리 414km

전기차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누가 뭐라해도 배터리 성능, 곧 주행거리이다. 볼트 EV가 국내에 첫 출시했을 때 가장 먼저 강조했던 부분이자, 가장 자신있어 했던 부분이 바로 주행거리이다.

1회 충전 383km 주행거리 미국환경청 인증, 서울-제주 470km 주행거리 기록 등의 기록을 보이며, 전문가들의 높은 평가와 소비자에게 많은 인기를 끌며 국내 대표 전기자동차로 자리를 굳건히 했다. 

이번에 출시하는 볼트 EV 2020년형은 주행거리 측면에서 한단계 업그레이드 된 상태로 출시한다. 볼트EV는 배터리팩 용량을 늘려 1회 충전 주행거리가 414km(기존 383km)로 향상됐다.

2020 볼트EV는 배터리팩 용량을 기존 60kWh에서 66kWh로 10% 늘리고, 배터리 셀 전극 개선을 통해 주행거리를 늘렸다. 국내 인증 1회 충전 주행거리는 414km로 국내 브랜드 전기차 중 최장 모델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저온 1회 충전 주행거리는 273km다.

2. 젊은 고객층 니즈 반영한 편의사양

전기차라고 하면 친환경자동차라는 점을 강조하며, 작고 아담한 차체에 라이트한 기능을 넣는 것이 트렌드가 되어 있다. 

하지만, 젊은 고객층은 내연기관의 뛰어난 편의사양을 경험한 뒤에 전기차로 넘어오는 경향이 많아 편의사양 부분에 대한 아쉬움은 항상 남아 있었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하는 볼트 EV 2020년형은 이런 고객의 니즈를 적극 반영하여 새로운 편의사양이 대거 반영됐다. 대표적인 기능 2가지로 디지털 서라운드 비전 카메라와 이오나이저(Ionizer)이 있다.

디지털 서라운드 비전 카메라는 국내 전기차량 최초호 탑재되었는데, 쉐보레 차량 중에서도 트래버스에 탑재될 정도로 상위 세그먼트에 탑재된 편의사양이다. 디지털 서라운드 비전카메라는 주차나 후진 시 차량 주변을 360도로 실시간으로 확인 할 수 있어 안전하고 편리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오나이저 기능은 차량 실내 유해물질의 생성을 억제 및 제거해 보다 쾌적한 실내 환경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준다. 

3. 전기차 전용 플랫폼에 트렌디함 칼러까지

전기차 디자인 하면 항상 떠오르는 이미지가 있다. 뭔가 약간 답답한 디자인에 단조로운 색상으로 트렌디한 요소가 적다는 편견이 그것이다. 

아마도 주행거리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 라디에이터 그릴을 없애면서 나타난 획일적인 디자인과 친환경이미지에 부합하는 단순한 컬러로 트렌디하지 못 하다는 선입관이 생겨나는 것으로 보인다.

쉐보레 볼트 EV 2020년형은 이런 고정관념을 조금이라도 바꿀 수 있는 시각적인 변화가 있다. 바로 지금까지의 전기차에서 확인하기 어려웠던 신규 컬러가 추가되기 때문이다.

새롭게 추가되는 색상은 고급스럽고 세련된 미드나이트 블랙과 쉐보레 핫 SUV인 트레일블레이저에서 가장 큰 사랑을 받고 있는 트렌디한 이비자 블루가 추가된다.

이로써 볼트 EV는 스칼렛레드,퓨어화이트, 메탈틱그레이, 스위치 블레이드 실버 4종을 포함한 총 6가지의 컬러를 선택할 수 있게돼 그 어떤 전기차보다 감각적인 디자인을 갖추게 된다. 

여기에 볼트 EV는 현재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전기차량 전용 플랫폼으로 설계된 차량이라는 강점을 가진 모델이다. 

내연기관과 플랫폼을 공유하는 경쟁 전기차 모델은 차량의 배터리 등 부품들의 위치를 최적화 하여 실내공간 및 트렁크 공간을 확보하는데 반해, 볼트EV는 전기차 자체의 공간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설계를 했다는 점은 큰 강점이 된다.

이를 통해 전기차만의 주행성능을 최적화하고 실내공간을 극대화해 고객에게 최상의 환경을 제공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