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국내 금융권 최초 'AI 학습 운영 플랫폼' 구축
신한은행, 국내 금융권 최초 'AI 학습 운영 플랫폼' 구축
  • 류관형 기자
  • 승인 2020.03.05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서비스 개발부터 운영까지 일괄적으로 자동화
챗봇과 로보어드바이저의 성능 개선

【월드경제신문 류관형 기자】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인공지능(AI) 학습을 통해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신한 AI 플랫폼’(SACP·Shinhan AI Core Platform)을 구축 했다고 5일 밝혔다.

‘신한 AI 플랫폼’은 국내 금융권 최초로 자체 클라우드 환경을 활용해 AI 서비스 개발부터 운영까지 일괄적으로 자동 처리하는 프로세스이다. 이로써 AI 개발과 서비스를 위한 자원의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하며 다양한 업무에 신속히 적용될 수 있게 됐다.

신한은행은 이번 플랫폼 구축을 통해 AI를 활용한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AI 상담 서비스 ‘오로라’의 성능개선 및 로보어드바이저 ‘쏠리치’의 포트폴리오 정확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내부 데이터를 활용한 여신 신용평가, 업무 문서 자동 분류 등 디지털 기술 기반 서비스도 운영 예정이며 음성 및 이미지 처리 등 다양한 분야로 업무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R&D센터 본부장은 “국내 금융권 최초로 인공지능 플랫폼의 학습과 테스트 및 운영을 위한 코어 기능을 구현하게 됐다”며 “AI 기술 기반 서비스의 성능을 향상하고 로보어드바이저의 기능을 향상하는 등 고객들의 디지털 금융서비스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