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코로나19' 피해 지원 성금 1억 기부
현대해상, '코로나19' 피해 지원 성금 1억 기부
  • 류관형 기자
  • 승인 2020.03.04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지원과 내수경기 활성화 노력에 동참

【월드경제신문 류관형 기자】현대해상(대표이사 이철영)은 대구·경북지역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을 위해 성금 1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의료진 및 격리환자를 위해 마스크 및 손소독제 구입에 사용될 예정이다.

현대해상은 성금 외에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통분담을 위해 신속한 보험금 지급,보험료 납입 유예, 대출 만기 연장 및 연체이자 감면 등의 피해지원과 침체된 내수경기 활성화 지원 대책을 시행한다.

우선 코로나19 관련 또는 대구·경북지역 소재 고객 및 병원의 장기·자동차 보험금 청구에 대해서는 최우선적으로 심사해 신속히 보험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진 또는 자가격리 중인 당사 장기보험 계약자 및 건물내 확진자 발생 등으로 영업을 중지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신청 후 6개월 간 보험료 납입을 유예하도록 했다.

코로나19 확진 또는 자가격리 중인 고객이 원할 경우 개인 대출의 거치기간 및 만기 연장과 대출 연체이자 감면을 지원하며,보험계약대출 신청시 신속한 심사를 통해 빠른 시일 내 대출금 지급이 되도록 했다.